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청보호 정오께 '인양시도'…물살 거세면 선체 이동도 검토

송고시간2023-02-06 08:32

beta

어선 '청보호' 실종자를 찾기 위한 수색 조치로 6일 정오께 선체 인양이 시도된다.

구조당국에 따르면 전날 사고 해역에 도착한 200t급 크레인선을 활용한 선체 인양 작업이 이날 정오 이후 시도될 예정이다.

물살이 거세 인양이 쉽지 않으면 청보호 선체를 전복된 상태로 임자도 인근으로 옮겨 잔잔한 바다에서 인양을 시도한다는 대안도 수립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청보호 실종자 수색
청보호 실종자 수색

[연합뉴스 자료사진]

(신안·목포=연합뉴스) 조근영 박철홍 기자 = 어선 '청보호' 실종자를 찾기 위한 수색 조치로 6일 정오께 선체 인양이 시도된다.

구조당국에 따르면 전날 사고 해역에 도착한 200t급 크레인선을 활용한 선체 인양 작업이 이날 정오 이후 시도될 예정이다.

당국은 크레인선과 청보호를 고정하는 준비 작업 등 사전작업을 이날 오전 중에 마무리한 후 물살이 비교적 잔잔한 정오께 인양을 시도할 계획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물살이 거세 인양이 쉽지 않으면 청보호 선체를 전복된 상태로 임자도 인근으로 옮겨 잔잔한 바다에서 인양을 시도한다는 대안도 수립했다.

구조당국은 사고 직후 수중 수색을 수십차례 이어갔지만, 시야가 어둡고 선체 내부에 어구 등이 가득 차 난항을 겪어왔다.

여기에 이중 격벽 구조의 특이한 배 구조 탓에 선체를 뚫고 내부를 수색하는 것도 한계가 있어 인양 후 내부 수색을 검토하고 있다.

실종자 가족들도 '인양도 조속한 선체 수색을 위한 방법'이라는데 동의해 인양에 속도가 붙었다.

청보호는 지난 4일 오후 11시 19분께 전남 신안군 임자면 재원리 대비치도 서쪽 16.6㎞ 해상에서 전복됐다.

승선원 12명 중 현재까지 3명이 구조됐고 1명이 사망했으며 8명이 실종 상태다.

[그래픽] 신안 해상서 어선 전복
[그래픽] 신안 해상서 어선 전복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전남 신안 해상에서 12명이 탄 어선이 전복됐다. 승선원 중 3명은 인근에 있던 다른 선박에 의해 구조됐으며, 나머지 승선원은 해경이 수색 중이다.
5일 목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19분께 전남 신안군 임자면 재원리 대비치도 서쪽 16.6㎞ 해상에서 12명이 탄 인천선적 24t급 근해통발어선 청보호가 전복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zeroground@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pch80@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b0EdPBIunF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