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美 본토 비행' 정찰풍선 "중국 비행선" 인정…유감 표명(종합)

송고시간2023-02-03 23:40

beta

중국 정부가 미국 본토의 영공을 비행한 '정찰 풍선'이 중국 것임을 인정하고 유감을 표명했다.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3일 밤(현지시간) 홈페이지에 기자의 질문에 답하는 형태로 올린 글에서 "그 비행선은 중국에서 간 것으로 민수용 성질에 속하며, 기상 등 과학연구에 사용되는 것"이라며 "서풍대(帶)의 영향과 자신의 통제 능력상 한계로 예정된 항로를 심각하게 벗어났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이어 "중국 측은 비행선이 불가항력으로 미국에 잘못 들어간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며 "중국은 앞으로 계속 미국 측과 소통을 유지하며 이번 불가항력에 의한 의외의 상황을 적절히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中외교부 "과학연구용…바람 영향으로 미국에 잘못 들어간 것"

美 "中 정찰 풍선 본토 상공서 포착됐지만 격추는 보류"
美 "中 정찰 풍선 본토 상공서 포착됐지만 격추는 보류"

(빌링스[美몬태나주] AP=연합뉴스) 미국 정부는 2일(현지시간) 중국이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정찰 풍선이 지난 이틀 동안 본토 상공에서 포착돼 추적 중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미 국방부는 지상 피해가 우려돼 격추계획은 일단 보류했다고 관리들이 전했다. 사진은 전날 정찰 풍선이 몬태나주 빌링스 상공에 떠 있는 모습. 미 국방부는 사진 속 풍선이 정찰용인지 확인하지 않았다. 2023.02.03 jason3669@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중국 정부가 미국 본토의 영공을 비행한 '정찰 풍선'이 중국 것임을 인정하고 유감을 표명했다.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3일 밤(현지시간) 홈페이지에 기자의 질문에 답하는 형태로 올린 글에서 "그 비행선은 중국에서 간 것으로 민수용 성질에 속하며, 기상 등 과학연구에 사용되는 것"이라며 "서풍대(帶)의 영향과 자신의 통제 능력상 한계로 예정된 항로를 심각하게 벗어났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이어 "중국 측은 비행선이 불가항력으로 미국에 잘못 들어간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며 "중국은 앞으로 계속 미국 측과 소통을 유지하며 이번 불가항력에 의한 의외의 상황을 적절히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패트릭 라이더 미국 국방부 대변인은 "미 본토 상공의 고고도 정찰기구(surveillance balloon)를 탐지해 추적 중"이라며 "미군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ORAD)가 이를 면밀히 추적·감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익명을 요구한 미 국방부 고위 당국자는 "이 정찰기구가 중국 것임을 확신한다"며 "목적은 분명히 정찰이며, 항적은 몇몇 민감한 장소 위를 지나갔다"고 말했다.

jhcho@yna.co.kr

영상 기사 [영상] 블링컨 "중국 정찰풍선 용납 못 해"…방중 전격 연기
[영상] 블링컨 "중국 정찰풍선 용납 못 해"…방중 전격 연기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오래 머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