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인 등 아시아계 美 시민들, 총기 난사 피해자 유족 돕기

송고시간2023-01-30 02:25

beta

아시아계 미국인 인권단체인 아시안 아메리칸 정의추진센터는 29일(현지시간) 최근 캘리포니아주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과 관련해 한인 등 아시아계 시민들이 피해자 유족 돕기에 나섰다고 밝혔다.

정의추진센터를 이끄는 한국계 코니 정 조 대표는 피터 응 차이나타운 서비스센터 대표, 첸춘옌 아시아태평양계 커뮤니티 펀드 국장 등 중국계 시민단체와 온라인 공동 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코니 정 조 대표는 "서로 문화를 이해하는 아시안들이 도와야 한다고 생각해 사건 직후 유족을 위한 모금 활동을 벌이고 정부 기관 지원금 등을 소개하고 있다"며 "한인들이 중국계 이민자들과 함께 피해자 유족 돕기에 나섰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아시아계 시민단체 공동 회견…"중국계와 함께 모금 활동"

아시안 아메리칸 정의추진센터 코니 정 조 대표
아시안 아메리칸 정의추진센터 코니 정 조 대표

[온라인 회견 동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아시아계 미국인 인권단체인 아시안 아메리칸 정의추진센터는 29일(현지시간) 최근 캘리포니아주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과 관련해 한인 등 아시아계 시민들이 피해자 유족 돕기에 나섰다고 밝혔다.

정의추진센터를 이끄는 한국계 코니 정 조 대표는 피터 응 차이나타운 서비스센터 대표, 첸춘옌 아시아태평양계 커뮤니티 펀드 국장 등 중국계 시민단체와 온라인 공동 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코니 정 조 대표는 "서로 문화를 이해하는 아시안들이 도와야 한다고 생각해 사건 직후 유족을 위한 모금 활동을 벌이고 정부 기관 지원금 등을 소개하고 있다"며 "한인들이 중국계 이민자들과 함께 피해자 유족 돕기에 나섰다"고 밝혔다.

음력설을 전후해 미국 캘리포니아주 중국계 커뮤니티 2곳에선 잇따라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최소 18명이 사망했고, 피해자 중 상당수는 중국계 이민자였다.

지난 21일 로스앤젤레스(LA) 인근 몬터레이 파크의 댄스교습소에서는 중국계 72세 노인이 댄스 교습소에 반자동 권총을 난사해 11명이 숨졌다. 이어 23일에는 샌프란시스코 외곽의 해프문베이에서 중국계 60대 노동자가 총을 쏴 7명이 사망했다.

중국계 대표들은 잇단 총기 난사로 지역 커뮤니티가 큰 충격에 빠졌다고 설명했다.

첸 국장은 "몬터레이 파크 총격 사건 피해자를 개인적으로 알고 있다"면서 "피해자들은 3년 전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취소됐다 재개된 댄스 경연대회 출전을 앞두고 변을 당했다"고 밝혔다.

응 대표는 "피해자와 유족들은 영어가 서툴고 문화적 차이 때문에 미국 정부에 도움을 요청하기 꺼리고 있다"고 말했다.

코니 정 조 대표는 "미국 일부 언론이 총격범 인종에 근거해 아시안 노인을 폭력적이고 위험한 사람으로 묘사하고 있다"며 이번 총기 난사 사건이 근거 없는 아시아계 혐오 현상으로 번지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오래 머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