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조만간 서울서 국민보고대회…尹정부 규탄 '장외투쟁'

송고시간2023-01-29 22:53

beta

더불어민주당은 서울에서 민생과 민주주의 위기를 규탄하는 '국민 보고대회'를 열어 대여(對與) 공세 수위를 높이기로 했다.

대표가 두 번째 검찰 소환조사를 받은 가운데 장외투쟁 성격의 행사를 통해 윤석열 정부의 국정 운영 문제를 부각, 국면 전환에 나서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민주당은 29일 저녁 국회에서 이 대표 주재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조만간 서울에서 국민보고대회를 열기로 했다고 안호영 수석대변인이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민생·민주주의 위기 규탄…대변인 "장외투쟁으로 해석할 수 있어"

당 檢독재대책위 확대…'이상민 탄핵·김건희 특검' 등 수위 높일듯

검찰 조사 마치고 취재진 만난 이재명 대표
검찰 조사 마치고 취재진 만난 이재명 대표

(서울=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위례·대장동 개발 비리 사건과 관련해 피의자 신문 조사를 마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3.1.28 nowweg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서울에서 민생과 민주주의 위기를 규탄하는 '국민 보고대회'를 열어 대여(對與) 공세 수위를 높이기로 했다.

전날 이재명 대표가 두 번째 검찰 소환조사를 받은 가운데 장외투쟁 성격의 행사를 통해 윤석열 정부의 국정 운영 문제를 부각, 국면 전환에 나서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민주당은 29일 저녁 국회에서 이 대표 주재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조만간 서울에서 국민보고대회를 열기로 했다고 안호영 수석대변인이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말했다.

안 수석대변인은 "지금은 무능한 정권에 의한 민생 위기가 심각하고 검사 독재에 의한 공포 정치가 극에 달했다"며 "국민보고대회를 개최해 윤석열 정권의 민생 파탄, 국정 무능에 대한 보고와 함께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과 관련해) 김건희 여사에 대한 국민 상식에 입각한 특검(특별검사)을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난방비 폭등 등 민생 위기를 부각하는 동시에 이재명 대표에 대한 검찰 소환조사가 '정적 제거용 야당 탄압'이라는 주장을 부각하기 위해 집회 형태의 장외투쟁 카드를 꺼내 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 체제의 민주당이 서울에서 대국민 집회를 개최하는 것은 처음이다.

다만 국민보고대회의 구체적 내용과 장소·시기 등은 추후 결정하기로 했다.

안 수석대변인은 국민보고대회가 장외투쟁으로 해석이 가능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럴 수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또 당내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를 '윤석열 검사독재정권 정치탄압 대책본부'(가칭)로 확대 개편하기로 했다.

이 대표를 향한 검찰 수사의 문제점을 더 적극적으로 반박하고 규탄하겠다는 취지다.

민주당은 '이태원 압사 참사'와 관련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탄핵 소추 문제와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 특검을 고리로 원내 투쟁 강도도 높여나갈 계획이다.

박성준 대변인은 "(비공개회의에서) 이상민 장관에 대해서는 탄핵 쪽으로 힘을 실어서, 윤 정권의 민주주의 퇴행에 대한 부분을 명확히 국민에게 알려야 한다는 이야기가 주로 나왔다"면서 "김건희 특검도 반드시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있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2월 초 당내 의견을 수렴해 이 장관 탄핵 추진 여부에 대한 입장을 정할 예정이다.

2월 1일에는 '김건희 여사 특검TF' 회의를 열고 주가조작 의혹 등에 관한 특검 추진 방안을 구체적으로 논의한다.

이날 비공개 최고위에서는 이 대표가 '위례·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사건'과 관련한 검찰의 2차 소환조사에 불응해야 한다는 의견이 분출했다.

안 수석대변인은 "괴롭히기, 망신주기 목적이 다분히 크다고 보아 대표가 출석해서는 안 된다는 의견이 대부분이었다. 이 대표는 이에 대해 경청했다"고 전했다.

js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오래 머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