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패리스 힐턴, 대리모 통해 첫 아이 출산"

송고시간2023-01-25 21:09

beta

세계적 호텔 체인 힐튼 그룹의 '상속녀'로 유명한 할리우드 명사 패리스 힐턴(41)이 자신과 남편 카터 리엄(41)의 첫 아이인 아들이 태어났다고 24일(현지시간) 밝혔다.

잡지 '피플'은 "엄마가 되는 것은 늘 나의 꿈이었고, 카터와 내가 서로를 발견했다는 게 너무나 기쁘다. 함께 우리 가족을 시작하게 되어 너무나도 신나고, 아기인 우리 아들에 대한 사랑으로 우리 심장이 터진다"는 힐턴의 말을 전했다.

이 잡지는 이번 출산이 대리모를 통해 이뤄졌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첫 아이 출생 알리는 패리스 힐턴 트윗
첫 아이 출생 알리는 패리스 힐턴 트윗

[패리스 힐턴 트위터 캡처]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세계적 호텔 체인 힐튼 그룹의 '상속녀'로 유명한 할리우드 명사 패리스 힐턴(41)이 자신과 남편 카터 리엄(41)의 첫 아이인 아들이 태어났다고 24일(현지시간) 밝혔다.

힐턴은 이날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등으로 "너는 이미 말로 할 수 없을 정도로 사랑받고 있단다♥"라고 쓰고 아기가 오른손으로 힐턴의 왼손 엄지손가락을 붙잡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 사진을 올렸다. 다만 정확한 출생일은 공개하지 않았다.

잡지 '피플'은 "엄마가 되는 것은 늘 나의 꿈이었고, 카터와 내가 서로를 발견했다는 게 너무나 기쁘다. 함께 우리 가족을 시작하게 되어 너무나도 신나고, 아기인 우리 아들에 대한 사랑으로 우리 심장이 터진다"는 힐턴의 말을 전했다.

이 잡지는 이번 출산이 대리모를 통해 이뤄졌다고 전했다.

힐턴은 코로나19에 따른 봉쇄를 계기로 남편과 체외수정(IVF)을 통해 첫 아이를 갖기로 결심했다고 지난달 언론 인터뷰에서 밝힌 바 있다. 힐턴과 리엄은 2021년 11월에 결혼식을 올렸다.

limhwas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