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기현 "양자대결서 안철수 이기는 결과도 있다…호시우보"

송고시간2023-01-25 11:33

beta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25일 3·8 전당대회 경쟁 주자인 안철수 의원과의 '양자대결' 구도와 관련, "저의 길을 호시우보(虎視牛步)의 마음으로 뚜벅뚜벅 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재활용센터에서 봉사활동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여론조사에서 양자대결 시 안 의원이 더 높게 나온다'는 질문에 "(안 의원과) 양자대결을 하면 제가 이긴다는 여론조사 결과도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김 의원은 전날 안 의원이 자신을 겨냥해 '진흙탕' 발언을 한 것을 두고는 "정치인이 편익과 계산에 따라 여러 가지 선택과 변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그것은 (안 의원) 본인의 자유이고, 그것을 보는 유권자의 판단은 유권자들의 몫"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쓰레기 분리 작업 준비하는 김기현 의원
쓰레기 분리 작업 준비하는 김기현 의원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시 용산구재활용센터에서 설 연휴 재활용 쓰레기 분리 작업을 하기 위해 헬멧을 쓰고 있다. 2023.1.25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25일 3·8 전당대회 경쟁 주자인 안철수 의원과의 '양자대결' 구도와 관련, "저의 길을 호시우보(虎視牛步)의 마음으로 뚜벅뚜벅 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재활용센터에서 봉사활동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여론조사에서 양자대결 시 안 의원이 더 높게 나온다'는 질문에 "(안 의원과) 양자대결을 하면 제가 이긴다는 여론조사 결과도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김 의원은 전날 안 의원이 자신을 겨냥해 '진흙탕' 발언을 한 것을 두고는 "정치인이 편익과 계산에 따라 여러 가지 선택과 변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그것은 (안 의원) 본인의 자유이고, 그것을 보는 유권자의 판단은 유권자들의 몫"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인들은 누구든지 정치적 선택과 변신에 따라서 유권자들의 판단과 심판을 겸허하게 기다리는 것이 누구에게나 주어진 숙명"이라고 덧붙였다.

전날 자신이 안 의원을 향해 '철새 정치', '여기 기웃 저기 기웃' 등으로 비난을 퍼부은 뒤 안 의원이 이를 '진흙탕'이라고 맞받자 확전을 자제하는 모습이다.

wi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