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난해 해외여행, MZ세대가 이끌었다…"동남아·남태평양 인기"

송고시간2023-01-25 10:06

beta

지난해 해외여행 시장 회복세는 MZ세대(1980년대초∼2000년대초 출생)가 이끈 것으로 파악됐다.

하나투어는 지난해 연령별 해외여행 예약 동향을 분석한 결과 20∼30대 예약 비중이 30%를 차지했다고 25일 밝혔다.

해외여행이 단거리 휴양지 중심으로 재개되면서 MZ세대의 이른바 '보복여행' 심리가 크게 작용한 것으로 하나투어는 분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여행객으로 붐비는 공항
여행객으로 붐비는 공항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민지 기자 = 지난해 해외여행 시장 회복세는 MZ세대(1980년대초∼2000년대초 출생)가 이끈 것으로 파악됐다.

하나투어는 지난해 연령별 해외여행 예약 동향을 분석한 결과 20∼30대 예약 비중이 30%를 차지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 팬데믹 이전인 2019년(16.3%)에 비해 큰 폭으로 증가한 수치다.

해외여행이 단거리 휴양지 중심으로 재개되면서 MZ세대의 이른바 '보복여행' 심리가 크게 작용한 것으로 하나투어는 분석했다.

20∼30대 해외여행 수요의 지역별 비중은 베트남, 태국, 필리핀 등 동남아가 37.4%로 가장 높았다.

괌, 사이판 중심의 남태평양은 23.2%를 차지했다. 상대적으로 해외여행의 재개 시점이 늦었던 일본은 18.2%, 유럽은 12.7%로 나타났다.

하나투어 라이브커머스 '하나LIVE'의 지난해 예약 가운데 절반에 달하는 47.7%가 20∼30대였고, 각 분야 전문가가 동행하는 테마여행의 지난해 예약자 중 40.1%도 20∼30대였다.

cha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