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2명 탄 화물선 침몰 "선박 포기, 모두 내리겠다" 마지막 교신(종합2보)

송고시간2023-01-25 10:39

beta

제주 서귀포 남동쪽 공해상에서 홍콩 선적 화물선이 침몰해 해경이 일본 해상보안청과 공동으로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25일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7분께 제주 서귀포시 남동쪽 148.2㎞ 공해상에서 항해 중이던 홍콩 선적 원목 운반 화물선 JIN TIAN호(6천551t)의 조난위치 자동발신장치(EPIRB)가 작동했다.

사고 화물선 선장은 오전 2시 41분께 해경과 위성 전화에서 "선박을 포기하고 모든 선원이 배에서 내리겠다"는 교신을 끝으로 통화를 끊은 것으로 파악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국인 14명, 미얀마인 8명 승선…한일 공동 구조작업

(서귀포=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제주 서귀포 남동쪽 공해상에서 홍콩 선적 화물선이 침몰해 해경이 일본 해상보안청과 공동으로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25일 침몰 화물선 선원 수색 중인 해경
25일 침몰 화물선 선원 수색 중인 해경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5일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7분께 제주 서귀포시 남동쪽 148.2㎞ 공해상에서 항해 중이던 홍콩 선적 원목 운반 화물선 JIN TIAN호(6천551t)의 조난위치 자동발신장치(EPIRB)가 작동했다.

EPIRB는 선박이 침몰하면 바닷속 수압에 의해 자동으로 터지면서 물 위로 떠올라 조난신호를 보낸다.

해경이 현장에 출동해 보니 사고 화물선은 완전히 침몰한 상태였다.

해경은 사고 화물선 EPIRB가 작동한 시점에 이미 침몰한 것으로 보고 있다.

사고 화물선은 앞서 이날 오전 1시 45분께 사람이 버튼을 눌러 작동하는 DSC 조난신호를 보냈다.

사고 화물선 선장은 오전 2시 41분께 해경과 위성 전화에서 "선박을 포기하고 모든 선원이 배에서 내리겠다"는 교신을 끝으로 통화를 끊은 것으로 파악됐다.

해경은 일본 해상보안청과 공동으로 사고 해역에서 선원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승선원 22명 중 12명은 해경과 사고 해역에서 수색 중인 다른 선박 등에 의해 구조됐지만 11명은 의식이 없는 상태다.

사고 화물선 인근에서 구명벌 3대와 구명정 2대가 발견됐지만, 탑승자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구조된 선원들은 일본 나가사키로 이송될 가능성이 크다고 해경은 전했다.

사고 선박에는 중국인 14명, 미얀마인 8명이 승선했으며, 한국인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7시 기준 사고 해역에는 바람이 북서풍으로 초속 16m로 불고 파도가 3∼4m로 일고 있다.

[그래픽] 홍콩 화물선 서귀포 남동쪽 해상서 침몰
[그래픽] 홍콩 화물선 서귀포 남동쪽 해상서 침몰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25일 오전 1시 45분께 제주 서귀포시 남동쪽 148.2㎞ 한일중간수역 해상에서 항해 중인 홍콩선적 원목 운반 화물선 JIN TIAN호(6천551t, 승선원 22명)가 침몰했다.
제주해경청은 일본 해상보안청과 공동으로 사고 현장에서 선원 구조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yoon2@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draogn.m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