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용노동 분야 비영리 민간단체 보조금 점검…특별감사반 편성

송고시간2023-01-25 09:00

beta

고용노동부는 25일부터 오는 3월 14일까지 '고용노동 분야 비영리 민간단체 보조금 사업'을 전수 점검한다고 밝혔다.

노동부는 지원 대상 선정의 적법성, 회계 처리 투명성, 보조금의 목적 외 사용·횡령 등 부정 집행 여부를 집중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노동부 본부와 지방청, 산하기관에는 별도의 특별감사반을 편성·운영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노동부, 1천244개 민간단체 점검 착수…보조금 총액 2천342억원

고용노동부
고용노동부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고용노동부는 25일부터 오는 3월 14일까지 '고용노동 분야 비영리 민간단체 보조금 사업'을 전수 점검한다고 밝혔다.

점검 대상은 '지역 산업 맞춤형 일자리 창출 지원' 등 17개 사업이다. 관련 민간단체는 1천244개로, 이들에 대한 보조금 총액은 2천342억원이다.

노동부는 지원 대상 선정의 적법성, 회계 처리 투명성, 보조금의 목적 외 사용·횡령 등 부정 집행 여부를 집중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1차 전수 서면 점검 후 문제가 확인된 민간단체에 대해서는 2차 현장 점검할 예정이다. 노동부 본부와 지방청, 산하기관에는 별도의 특별감사반을 편성·운영한다.

부적정 집행이 확인되면 부정수급액을 반환하도록 하고, 부정 청구가 확인되면 최대 5배 제재부가금 부과, 수사기관 고발·수사 의뢰, 향후 보조금 사업 수행 대상 배제 등의 조치를 할 방침이다.

노동부는 이날부터 다음 달 28일까지 보조금 집행 관련 부정 사례 집중 신고 기간을 운영한다. 신고는 노동부 홈페이지(http://www.moel.go.kr) 또는 노동부 본부, 지방청, 산하기관 전화·팩스를 통해 누구나 할 수 있다.

이정식 노동부 장관은 "국민 세금으로 어렵게 마련된 재원을 부정한 방법으로 받거나 집행한 사례가 발견되면 예외를 두지 않고 엄정 조치하겠다"며 "이번 점검을 통해 보조금 사업이 더 투명하고 책임성 있게 운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윤석열 대통령이 작년 12월 27일 국무회의에서 국가보조금(국고보조금) 관리 체계를 전면 재정비할 것을 지시함에 따라 이뤄졌다.

당시 윤 대통령은 "지난 몇 년간 민간단체에 대한 국가보조금이 급격하게 늘어났지만, 정부 관리는 미흡했다"며 "공적 목표가 아닌 사적 이익을 위해 국가보조금을 취하는 행태가 있다면 묵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