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美 국방부 "北 7차 핵실험 우려…동맹과 긴밀 공조"

송고시간2023-01-25 04:08

beta

미 국방부는 24일(현지시간) 북한의 7차 핵실험 가능성에 거듭 우려를 표하고 한국을 비롯한 동맹과 긴밀한 공조를 이어가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패트릭 라이더 국방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북한의 7차 핵실험 준비에 우려한다"며 "이는 역내 안보 저해 행위이며, 우리가 주시하고 있는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이 같은 일에 대해 동맹 및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패트릭 라이더 미 국방부 대변인
패트릭 라이더 미 국방부 대변인

[AP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미 국방부는 24일(현지시간) 북한의 7차 핵실험 가능성에 거듭 우려를 표하고 한국을 비롯한 동맹과 긴밀한 공조를 이어가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패트릭 라이더 국방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북한의 7차 핵실험 준비에 우려한다"며 "이는 역내 안보 저해 행위이며, 우리가 주시하고 있는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이 같은 일에 대해 동맹 및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 정부는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 이 같은 입장을 일관되게 이어오고 있다.

라이더 대변인은 또 중국의 대만 침공 시 한국도 움직이기를 바라느냐는 질문엔 "중국의 대만 침공이라는 상황에 가정적으로 답하지 않겠다"면서도 "우리는 인도태평양 지역에 주한미군을 포함해 다양한 군대를 유지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주한미군은 우리 동맹과 함께 한국을 수호하기 위해 그곳에 있는 것"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한국과 일본을 비롯해 다른 동맹 및 파트너와 함께 자유롭고 열려있는 인도태평양을 수호하기 위해 공조를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kyung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