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 내달 열병식서 신형미사일 공개 가능성…"화성-17형 포착"

송고시간2023-01-24 07:58

beta

으로 보이는 물체가 포착됐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를 인용해 24일 보도했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지난해 화성-17형 발사로 ICBM 기술에 '상당한 진전'을 이룬 것으로 분석했으나, 대기권 재진입 기술은 더 검증이 필요한 것으로 보고 있다.

브루스 클링너 헤리티지재단 선임 연구원은 RFA에 "북한이 시험하지 않은 미사일이나 시험했지만, 공식적으로 발표하지 않은 신형 미사일을 공개할 수 있다"며 "열병식을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격납고에서 나오는 화성-17형 미사일
격납고에서 나오는 화성-17형 미사일

북한은 2022년 11월 1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신형의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17형을 시험 발사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미사일이 격납고에서 나오는 모습.
[조선중앙TV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북한의 열병식 예행연습 현장에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인 '화성-17형'으로 보이는 물체가 포착됐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를 인용해 24일 보도했다.

RFA에 따르면 38노스는 지난 21일 촬영한 상업 위성사진을 바탕으로 평양 시내 김일성 광장과 인근 미림 비행장에서 대규모 인원과 차량, 부대시설들이 모여있는 모습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김일성 광장에는 총 6개의 천막이 설치됐고, 수백 명의 군중이 대형을 이뤄 예행연습을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38노스는 전했다.

김일성 광장 인근 미림 비행장에서는 700대 이상의 트럭이 동원됐다.

특히 길이 약 27m, 폭 6m 크기의 위장막에 가려진 물체가 식별됐는데, 이 물체가 '화성-17형'일 것으로 추전됐다.

화성-17형은 지난 2020년 10월 처음 공개됐으며, 지난해 11월 18일 평양 순안비행장에서 동해상으로 고각 발사된 화성-17형은 마하 22(음속의 22배) 속도로 고도 6천100㎞까지 올라가 약 1천㎞를 비행했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지난해 화성-17형 발사로 ICBM 기술에 '상당한 진전'을 이룬 것으로 분석했으나, 대기권 재진입 기술은 더 검증이 필요한 것으로 보고 있다.

북한, 어제 화성-17형 시험발사…김정은 "핵에는 핵으로 대응"
북한, 어제 화성-17형 시험발사…김정은 "핵에는 핵으로 대응"

북한이 2022년 11월 1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신형의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17형을 시험발사했다.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북한이 평양 김일성 광장과 미림 비행장에서 대규모 열병식을 준비하는 동향이 포착된 것은 지난달 9일부터다.

다음 달 8일 인민군 창건 75주년(건군절) 또는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의 생일인 다음 달 16일에 대규모 열병식을 개최할 것으로 관측된다.

브루스 클링너 헤리티지재단 선임 연구원은 RFA에 "북한이 시험하지 않은 미사일이나 시험했지만, 공식적으로 발표하지 않은 신형 미사일을 공개할 수 있다"며 "열병식을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 2018년 2월 건군절 열병식에서 '화성-14형'과 '화성-15형'을 공개한 바 있다.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