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코비치, 호주오픈 테니스 25연승…루블료프와 8강서 맞대결

송고시간2023-01-23 19:42

beta

노바크 조코비치(5위·세르비아)가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7천650만 호주달러·약 662억6천만원)에서 25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조코비치는 23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대회 8일째 남자 단식 4회전에서 앨릭스 디미노어(24위·호주)를 3-0(6-2 6-1 6-2)으로 완파했다.

호주오픈 25연승 행진을 계속한 조코비치는 8강에서 안드레이 루블료프(6위·러시아)와 맞대결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노바크 조코비치
노바크 조코비치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노바크 조코비치(5위·세르비아)가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7천650만 호주달러·약 662억6천만원)에서 25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조코비치는 23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대회 8일째 남자 단식 4회전에서 앨릭스 디미노어(24위·호주)를 3-0(6-2 6-1 6-2)으로 완파했다.

호주오픈 25연승 행진을 계속한 조코비치는 8강에서 안드레이 루블료프(6위·러시아)와 맞대결한다.

조코비치가 호주오픈에서 패한 마지막 사례는 2018년 16강에서 우리나라의 정현(27)에게 당한 것이다.

이후 2019년부터 2021년까지 대회 3연패를 달성했고, 2022년 대회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지 않아 출전하지 못했다.

2019년부터 2021년까지 해마다 7승씩 21연승을 쌓았고, 이번 대회에서 4승을 보태 호주오픈 25연승이다.

조코비치는 이날 상대에게 브레이크 포인트를 한 차례도 내주지 않을 정도로 일방적인 경기를 펼쳤다.

8강 상대 루블료프와는 상대 전적 2승 1패로 조코비치가 우위를 보인다. 메이저 대회에서는 이번이 첫 맞대결이다.

안드레이 루블료프
안드레이 루블료프

[AFP=연합뉴스]

루블료프는 홀게르 루네(10위·덴마크)와 16강전에서 3-2(6-3 3-6 6-3 4-6 7-6<11-9>) 신승을 거뒀다.

특히 5세트 게임스코어 2-5로 끌려가며 매치 포인트에 두 차례나 몰린 위기를 이겨내 더욱 값진 승리가 됐다.

이번 대회 남자 단식 8강 대진도 정해졌다.

조코비치와 루블료프의 8강전 승자는 토미 폴(35위)-벤 셸턴(89위·이상 미국) 경기에서 이긴 선수와 준결승에서 만난다.

올해 21세인 셸턴은 지난해 US오픈에서 메이저 대회 단식 본선 데뷔전을 치른 선수로 당시에는 1회전 탈락했다.

자신의 두 번째 메이저 대회에서 8강까지 오른 셸턴은 이번 대회 서브 최고 시속 228㎞로 참가 선수 가운데 가장 빠른 스피드를 내며 이변의 주인공이 됐다.

다른 8강 대진은 카렌 하차노프(20위·러시아)-서배스천 코다(31위·미국), 스테파노스 치치파스(4위·그리스)-이르지 레헤츠카(71위·체코)의 맞대결로 열린다.

22세 레헤츠카도 지난해 메이저 대회에 처음 출전했으나 4대 메이저 대회 모두 단식 본선 1회전에서 떨어진 선수다.

치치파스와 조코비치는 이 대회에서 우승할 경우 세계 랭킹 1위에 오를 수 있다.

특히 조코비치는 우승하면 호주오픈 남자 단식 최다 우승 기록을 10회로 늘리고,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 최다 우승도 22회를 달성해 이번 대회 2회전에서 탈락한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과 동률이 된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오래 머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