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 尹정부 '국방중기계획' 비난…"북침 핵전쟁 다그칠 흉심"(종합)

송고시간2023-01-21 20:26

beta

북한은 윤석열 정부의 5년간 군사력 건설과 운영계획을 담은 '2023~2027 국방중기계획'을 두고 "북침핵전쟁 준비를 다그치려는 대결흉심의 발로"라고 맹비난했다.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21일 '제 무덤을 파는 길' 제하 기사에서 "괴뢰 군부 것들이 이 계획을 통해 국방비를 해마다 평균 6.8%씩 올려 앞으로 5년 동안 수천억 달러의 혈세를 탕진할 기도를 드러냈다"고 주장했다.

매체는 "전략 핵자산들을 마구 휘두르며 날뛰던 미국도 우리 공화국의 막강한 국력 앞에 기가 꺾여 어쩔 바를 모르고 있는 판에 아직도 멋대가리 없이 놀아대는 남조선 괴뢰들의 망동이 참으로 가소롭기 그지없다"고 조롱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선전매체, 통일부 겨냥해선 "동족대결부 파멸 재촉해"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야외 전시장에 전시된 미사일 모습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야외 전시장에 전시된 미사일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북한은 윤석열 정부의 5년간 군사력 건설과 운영계획을 담은 '2023~2027 국방중기계획'을 두고 "북침핵전쟁 준비를 다그치려는 대결흉심의 발로"라고 맹비난했다.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21일 '제 무덤을 파는 길' 제하 기사에서 "괴뢰 군부 것들이 이 계획을 통해 국방비를 해마다 평균 6.8%씩 올려 앞으로 5년 동안 수천억 달러의 혈세를 탕진할 기도를 드러냈다"고 주장했다.

매체는 "전략 핵자산들을 마구 휘두르며 날뛰던 미국도 우리 공화국의 막강한 국력 앞에 기가 꺾여 어쩔 바를 모르고 있는 판에 아직도 멋대가리 없이 놀아대는 남조선 괴뢰들의 망동이 참으로 가소롭기 그지없다"고 조롱했다.

이어 "숱한 혈세들이 들어간 괴뢰군의 무장장비들이 지난해 오동작과 대형사고를 일으켜 톡톡히 망신만 당하지 않았는가"라며 "제 손으로 제 무덤을 파는 미련하고 어리석은 자들이 바로 윤석열 괴뢰역적패당"이라고 비난을 퍼부었다.

또 다른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도 국방중기계획을 겨냥해 "대대적인 군비확장과 이른바 '한국형 3축 타격 체계' 구축 따위는 우리 공화국의 강력한 군사적 위력 앞에 당황망조한 자들의 부질없는 발버둥질"이라며 "그런다고 미국의 식민지고용군, 허재비(허수아비) 무리인 괴뢰군의 실체가 가리워지겠느냐"고 비아냥댔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달 28일 '튼튼한 국방, 과학기술 강군, 따뜻한 병영'을 목표로 한 '2023~2027 국방중기계획'을 발표했다.

이 계획에 따르면 5년간 331조4천억원의 국방비를 투입하고 상비병력 50만명이 유지되며,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장착한 중형잠수함을 추가 확보하고 전술지대지유도무기(KTSSM)와 적 전력망을 무력화하는 정전탄 등을 전력화하기로 했다.

한편 또다른 선전매체 려명은 이날 '반통일부의 본색을 드러낸 역적무리들' 제하 기사에서 남북관계를 전담하는 부처인 통일부를 거세게 비난했다.

매체는 "괴뢰 통일부 관계자들은 새해 정초부터 그 무슨 '위협'과 '도발' 타령을 늘어놓고, 괴뢰 국회의 현안 보고라는 데서 '북의 군사적 도발에는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기염을 토했다"며 "비약적으로 상승하고 있는 우리의 군력 강화에 질겁하여 '동족대결부', '반통일부'로서의 본색을 더욱 드러내고 스스로 파멸을 재촉하는 어리석은 행위"라고 맹폭했다.

그러면서 "반역적 망동의 대가를 반드시 치르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cla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