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노총 압수수색에 시민·노동단체 반발…"70년대 공안몰이"

송고시간2023-01-18 20:02

beta

과 경찰이 18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민주노총 본부 사무실을 압수수색하자 노동·시민단체가 잇따라 규탄 성명을 내고 반발했다.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참여연대, 천주교인권위원회 등이 모인 국정원감시네트워크는 이날 성명에서 "국정원 개혁의 핵심인 대공 수사권 이관을 되돌리려는 '기획'은 아닌지 의심스럽다"며 "대공 수사권의 부활을 노리는 국정원의 퇴행"이라고 비판했다.

금속노조는 정부의 외교·경제정책 실패, 여권의 권력 쟁투 이슈를 덮어버리려는 것이 압수수색의 숨은 의도라며 "70년대식 공안몰이"라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민변·참여연대 등 규탄 성명…"국정원, 대공 수사권 부활 노려"

경찰-보건의료노조 실랑이
경찰-보건의료노조 실랑이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18일 오후 국정원이 압수수색 중인 서울 영등포구 민주노총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사무실 입구에서 경찰이 압수수색 종료 때 손팻말 시위를 하려는 노조원들을 막아서고 있다. 2023.1.18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국가정보원과 경찰이 18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민주노총 본부 사무실을 압수수색하자 노동·시민단체가 잇따라 규탄 성명을 내고 반발했다.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참여연대, 천주교인권위원회 등이 모인 국정원감시네트워크는 이날 성명에서 "국정원 개혁의 핵심인 대공 수사권 이관을 되돌리려는 '기획'은 아닌지 의심스럽다"며 "대공 수사권의 부활을 노리는 국정원의 퇴행"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런 시도가 성공하면 국정원을 통해 국기문란과 국정농단 범죄를 저지른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로 되돌아갈 것"이라면서 "국정원은 국가비밀정보기관 본연의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인권운동네트워크 바람 등 81개 단체는 공동성명을 통해 이번 압수수색의 목적을 "공안기관의 세 불리기, 윤석열 정부의 실책에 대한 여론 뒤집기, 노동조합 탄압"으로 규정했다.

단체들은 "간부 1명에 대한 압수수색치고는 엄청난 물리력을 동원했다. 민주노총 간부 1명이 아니라 민주노총에 대한 탄압"이라고 했다.

노조 단체도 정부가 노동권을 침탈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금속노조는 정부의 외교·경제정책 실패, 여권의 권력 쟁투 이슈를 덮어버리려는 것이 압수수색의 숨은 의도라며 "70년대식 공안몰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공안 탄압으로 노동운동을 말살시키려 한다"며 "인권의 말살이자 일하는 모든 노동자의 권리 침탈"이라고 날을 세웠다.

민주노총 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조도 "전형적인 공안몰이"라며 "압수수색이 목적이 아니라 '압수수색을 널리 알리는 것'이 목적"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노총에 이런 식의 공안몰이는 통하지 않는다"며 "공안 조작과 혐오정치의 말로가 어땠는지는 불행한 말로를 보였던 많은 전임 대통령들을 통해 잘 드러나 있다"고 덧붙였다.

ram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