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비수도권 데이터센터에 시설부담금 50% 할인…예비전력요금 면제

송고시간2023-01-18 11:00

beta

정부가 데이터센터의 수도권 집중 현상이 가속하자 지역 분산화를 위한 대책을 내놨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에 있는 한국전력[015760] 남서울본부에서 한전,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데이터센터 지역 분산 정책 설명회를 개최했다.

산업부는 비수도권에 들어서는 데이터센터에 대해 배전망 연결(22.9kV) 시 케이블, 개폐기 등 시설부담금의 50%를 할인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6월부터 3년간 한시 시행…수도권 과밀 데이터센터 분산 유도

데이터센터
데이터센터

[마이크로소프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정부가 데이터센터의 수도권 집중 현상이 가속하자 지역 분산화를 위한 대책을 내놨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에 있는 한국전력[015760] 남서울본부에서 한전,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데이터센터 지역 분산 정책 설명회를 개최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전국에 구축된 데이터센터 가운데 약 60%가, 2029년까지 신설 계획인 센터의 약 86%가 수도권에 집중돼있다.

이에 따른 가장 큰 문제는 전력 수급난이다. 데이터센터는 서버와 스토리지를 24시간 가동하고, 내부 온도와 습도를 일정하게 유지해야 해서 전력을 많이 사용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에 산업부는 비수도권에 들어서는 데이터센터에 대해 배전망 연결(22.9kV) 시 케이블, 개폐기 등 시설부담금의 50%를 할인하기로 했다.

또 송전망 연결(154kV) 시 예비전력 요금 면제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산업부는 이같은 인센티브 대책을 올해 6월부터 2026년 5월까지 3년간 한시적으로 시행한 뒤 수요 분산 효과를 분석해 향후 기간 연장과 할인 규모 확대 등을 검토할 계획이다.

아울러 잉여 전력을 활용할 수 있고, 송전망·변전소 등 전력계통 인프라가 사전에 충분히 확보된 지역을 중심으로 비수도권 데이터센터 후보지를 적극적으로 발굴해 지자체 인센티브와 연계할 방침이다.

특히 산업부는 대규모 전력 소비 데이터센터가 계통 신뢰도·품질 기준을 만족하지 못하는 경우 예외적으로 전기 공급을 유예하거나 거부할 권한을 한전에 부여하는 법적·제도적 기반을 마련 중이다.

수도권을 비롯한 계통포화지역 신규 데이터센터의 계통파급효과를 평가하는 '계통영향평가 제도'도 분산 에너지 활성화 특별법 제정 시 도입하기로 했다.

이 밖에 전력계통 여유 정보 공개 시스템의 정보 제공 범위는 기존 345kV 변전소 범위의 시군구 단위에서 154kV 변전소 범위의 읍면동 단위로 세분된다.

천영길 산업부 에너지정책실장은 "디지털 경제의 핵심인 데이터센터의 수도권 집중이 심화함에 따라 송·배전망 등 전력 인프라 추가 건설 부담과 계통 혼잡 발생이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입지 분산을 위한 업계와 지자체의 협조를 당부했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