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고대 수시모집 2천68명 등록 포기…"수시 이월인원 감소 전망"

송고시간2022-12-20 13:41

beta

올해 연세대와 고려대 수시모집에 합격한 2천여명이 등록을 포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종로학원에 따르면 연대와 고대 1차 추가 합격자는 총 2천68명이었다.

임 대표는 올해 수시 선발인원 자체가 줄어들었고, 이에 따라 수시 추가합격 인원도 줄어들며 수시 이월 인원 규모도 줄 것이라고 분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난해보다 수시 예비 합격자 번호 순서 더 늘지 않을 것"

수시논술 수험생들로 가득한 연세대
수시논술 수험생들로 가득한 연세대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지난 10월1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에서 열린 2023학년도 수시모집 논술고사를 치른 수험생들이 학교를 나서고 있다. 2022.10.1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올해 연세대와 고려대 수시모집에 합격한 2천여명이 등록을 포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종로학원에 따르면 연대와 고대 1차 추가 합격자는 총 2천68명이었다.

1차 추가 합격자는 연대의 경우 지난해(779명)에 비해 48명이 증가한 827명이었고, 고대는 지난해(1천316명)에 비해 75명이 감소한 1천241명이었다.

두 대학 모두 자연계열이 인문계열에 비해 추가모집 인원이 더 발생했다. 추가 합격 규모는 연대는 자연 465명, 인문 350명이었고 고대는 자연 654명, 인문 574명이었다.

연대 의대는 66명 모집에 26명(39.4%), 고대 의대는 81명 모집에 42명(51.9%)이 등록을 포기했다.

연대 컴퓨터과학과 85.4%(35명), 전기전자공학부 64.3%(72명), 고대 컴퓨터학과 74.6%(53명), 기계공학부 67.1%(55명)의 수시 합격자가 각각 등록을 하지 않았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연고대 자연계에서 추가 합격이 많이 발생한 것은 의약학 계열이나 서울대에 복수 합격한 것이 가장 큰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한양대는 826명(자연계열 480명, 인문계열 301명)이 합격을 포기했으며, 이는 지난해 854명에서 28명 줄어들었다.

임 대표는 올해 수시 선발인원 자체가 줄어들었고, 이에 따라 수시 추가합격 인원도 줄어들며 수시 이월 인원 규모도 줄 것이라고 분석했다.

종로학원에 따르면 2023학년도 서울권 소재 수시 선발인원이 4만6천287명으로 지난해(4만7천556명)보다 1천269명(2.7%)이 줄었다.

[종로학원 제공]

[종로학원 제공]

지난해(2022학년도) 서울권 수시모집 선발인원은 총 4만7천556명으로 직전년도(2021학년도) 선발인원(5만1천542명)보다 3천986명 감소했고, 수시 이월인원도 1천800명으로 직전년도(3천88명)보다 1천288명가량 줄어든 바 있다.

임 대표는 "수시 미선발로 인한 수시 이월인원도 줄어들 것으로 보이며, 정시 선발인원도 크게 늘어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정시 경쟁률이 치열해질 수 있는 상황"이라며 "또한 현재 수시 예비 합격자 번호를 받은 수험생도 지난해 예비 순서보다 더 크게 늘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sf@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