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컵] 손웅정 "흥민이, 수술 날짜 최대한 당겨…늘 냉찜질"

송고시간2022-12-12 21:25

beta
세 줄 요약

손흥민(토트넘)이 2022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하기 위해 안와 골절 수술 날짜를 앞당겼다고 그의 아버지 손웅정 씨가 밝혔다.

손흥민은 카타르 월드컵 개막을 보름여 앞두고 소속팀에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경기를 뛰다가 상대 선수와 강하게 충돌해 왼쪽 눈 주위 뼈가 부러지는 안와 골절상을 입었다.

손웅정 씨는 유퀴즈에서 "(손흥민이) 수술 날짜를 최대한 당겨 달라(하더라)"면서 "(손흥민이) 잠자는 시간 빼고 냉찜질을 했다. 그래서 붓기가 조금 빨리 빠졌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 뉴스 공유하기
본문 글자 크기 조정

안와골절 부상 이겨내고 16강 견인…"월드컵은 영광스러운 자리"

마스크 고쳐 쓰는 손흥민
마스크 고쳐 쓰는 손흥민

(알라이얀=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 손흥민이 마스크를 고쳐 쓰고 있다. 2022.12.3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손흥민(토트넘)이 2022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하기 위해 안와 골절 수술 날짜를 앞당겼다고 그의 아버지 손웅정 씨가 밝혔다.

14일 방송되는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유퀴즈)에는 손웅정 씨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tvN은 이 방송의 예고편을 12일 공개했다.

손흥민은 카타르 월드컵 개막을 보름여 앞두고 소속팀에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경기를 뛰다가 상대 선수와 강하게 충돌해 왼쪽 눈 주위 뼈가 부러지는 안와 골절상을 입었다.

최소 한 달은 쉬어야 해 월드컵 출전이 어려워 보인다고 의학계는 내다봤으나 '캡틴' 손흥민은 안면 보호 마스크를 하고 대표팀에 합류, 전 경기 풀타임을 소화했다.

손흥민의 활약 덕에 한국은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팬들 향해 인사하는 '캡틴' 손흥민
팬들 향해 인사하는 '캡틴' 손흥민

(영종도=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2년 만의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룬 한국 축구대표팀의 '캡틴' 손흥민이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마중 나온 팬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2022.12.7 pdj6635@yna.co.kr

손웅정 씨는 유퀴즈에서 "(손흥민이) 수술 날짜를 최대한 당겨 달라(하더라)"면서 "(손흥민이) 잠자는 시간 빼고 냉찜질을 했다. 그래서 붓기가 조금 빨리 빠졌다"고 전했다.

이어 "(손흥민이) 월드컵 경기를 너무 나가고 싶어 했다. 축구선수들은 왼쪽 가슴에 태극마크를 다는 게 꿈이지 않나. 저도 흥민이한테 (월드컵은) 영광스러운 자리고, 국민들이 기대하고, 팬들이 원하는 거라는 얘기를 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지난 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진행된 대표팀과 윤석열 대통령 부부의 오찬을 끝으로 약 3주 동안 이어진 월드컵 일정을 마친 손흥민은 13일 소속팀 토트넘 복귀를 위해 영국 런던으로 출국한다.

ahs@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fy_RnmdT4ro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오래 머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