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월드컵] 8강전 취재하던 미국 기자, 갑자기 숨져…향년 48세

송고시간2022-12-10 12:31

beta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을 취재하던 미국 기자가 경기장 기자석에서 갑자기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AP통신은 10일 "미국의 유명한 축구 기자인 그랜트 월이 아르헨티나와 네덜란드의 준준결승이 열린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48세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난 월 기자는 이번이 8번째 월드컵 취재일 정도로 베테랑 축구 언론인이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그랜트 월 기자(오른쪽)
그랜트 월 기자(오른쪽)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을 취재하던 미국 기자가 경기장 기자석에서 갑자기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AP통신은 10일 "미국의 유명한 축구 기자인 그랜트 월이 아르헨티나와 네덜란드의 준준결승이 열린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월 기자의 근처에 앉았던 동료 기자들의 말에 따르면 "연장전이 진행 중일 때 월이 갑자기 쓰러졌고, 다시 일어나지 못했다"는 것이다.

48세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난 월 기자는 이번이 8번째 월드컵 취재일 정도로 베테랑 축구 언론인이었다.

그는 최근 몸 상태가 좋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AP통신은 "그가 이달 초 카타르에 있는 병원에 다녀왔다"며 "3주간 잠도 거의 못 자고, 스트레스가 심했다"는 월의 소셜 미디어 글을 전했다.

1996년 미국 프린스턴대를 졸업한 월 기자는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SI)에서 축구와 대학 농구 등을 주로 취재했다.

이번 카타르 월드컵 개막을 앞두고는 무지개색 티셔츠를 입고 경기장에 들어가려다 안전 요원으로부터 제지당한 일을 소셜 미디어에 올리기도 했다.

미국축구협회는 이날 월 기자의 사망에 성명을 내고 애도를 표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