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뭉치면 된다?'…복권 공동구매 벨기에 마을 '2천억원 잭팟'

송고시간2022-12-09 20:37

beta

벨기에의 한 마을에서 유럽판 로또 '유로밀리언'을 공동구매한 주민들이 1등 당첨금 2천억원을 나눠 갖는 행운을 누리게 됐다.

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브뤼셀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벨기에 앤트워프주(州)에 있는 올멘 마을의 주민 165명이 각자 15유로씩을 내고 함께 구매한 유로밀리언 복권이 이번 주 번호 추첨 결과 1등에 당첨됐다.

유로밀리언 판매점 주도로 해당 지역에 사는 주민 여러 명이 팀을 이뤄 같은 번호의 유로밀리언을 사는 경우는 있지만, 이번처럼 많은 인원이 1등에 당첨된 경우는 벨기에에서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마을주민 100명 중 4명꼴로 1인당 과세없이 12억원씩 수령

유로밀리언 판매점
유로밀리언 판매점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브뤼셀=연합뉴스) 정빛나 특파원 = 벨기에의 한 마을에서 유럽판 로또 '유로밀리언'을 공동구매한 주민들이 1등 당첨금 2천억원을 나눠 갖는 행운을 누리게 됐다.

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브뤼셀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벨기에 앤트워프주(州)에 있는 올멘 마을의 주민 165명이 각자 15유로씩을 내고 함께 구매한 유로밀리언 복권이 이번 주 번호 추첨 결과 1등에 당첨됐다.

당첨금은 1억4천만 유로(약 1천971억원)로, 1인당 약 90만 유로(약 12억원)씩 수령하게 된다.

올멘 마을 인구는 2020년 기준 3천785명이다. 이 기준으로 환산하면 마을 주민 4.4% 정도가 당첨금을 수령하는 행운을 얻게 된 셈이다.

유로밀리언 판매점 주도로 해당 지역에 사는 주민 여러 명이 팀을 이뤄 같은 번호의 유로밀리언을 사는 경우는 있지만, 이번처럼 많은 인원이 1등에 당첨된 경우는 벨기에에서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동구매에 참여한 한 주민은 "당첨자 모두가 특히 (성탄절) 연휴와 현재 진행 중인 에너지 위기 상황에서 돈을 쓸 수 있게 됐다"고 기뻐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유로밀리언은 벨기에·프랑스·영국·스페인·스위스 등 유럽 9개국에서 공동 판매되는 복권이다. 스위스·스페인·포르투갈을 제외한 나머지 6개국에서는 당첨금에 대한 세금이 없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