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 풍산개 '곰이'와 '송강' 광주 동물원에 보금자리

송고시간2022-12-09 18:46

beta

문재인 전 대통령이 기르다 정부에 반환한 풍산개 '곰이(암컷)'와 '송강(수컷)'이 광주 우치동물원으로 오게 됐다.

광주시는 9일 대통령기록관으로부터 곰이와 송강의 사육을 우치동물원에서 맡아달라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곰이와 송강은 2018년 9월 남북정상회담 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선물한 풍산개로 문재인 전 대통령이 기르다가 최근 정부에 반환해 경북대 동물병원에서 지내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북대 동물병원서 지내는 풍산개 '곰이'·'송강'
경북대 동물병원서 지내는 풍산개 '곰이'·'송강'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이 기르다 정부에 반환한 풍산개 '곰이(암컷)'와 '송강(수컷)'이 광주 우치동물원으로 오게 됐다.

광주시는 9일 대통령기록관으로부터 곰이와 송강의 사육을 우치동물원에서 맡아달라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우치동물원은 두 마리의 풍산개를 사육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고 사육사를 선정하는 등 제반 준비 작업에 돌입했다.

동물원 측은 곰이와 송강을 맞이할 준비를 마치는 대로 데려올 예정이다.

곰이와 송강은 대통령기록물인 만큼 분양이 아닌 대여 형식으로 받게 된다.

곰이와 송강이 낳은 새끼견 '별'도 우치동물원이 분양받아 기르고 있어 3년만의 부모견과 자식견의 상봉도 이뤄지게 됐다.

우치공원 관리사무소는 도난이나 분실, 부적응 등에 대비해 곰이, 송강을 특별 관리하고 적응기간이 지나더라도 일반인 관람은 제한적으로 허용할 예정이다.

곰이와 송강은 2018년 9월 남북정상회담 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선물한 풍산개로 문재인 전 대통령이 기르다가 최근 정부에 반환해 경북대 동물병원에서 지내고 있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