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중앙지법, 법원장 후보로 송경근·반정우·김정중 추천

송고시간2022-12-09 17:32

beta

전국 최대 규모인 서울중앙지법의 법원장 후보로 송경근(사법연수원 22기)·반정우(23기)·김정중(26기) 부장판사가 추천됐다.

서울중앙지법은 9일 후보추천위원회 회의를 열어 이들 3명을 김명수 대법원장에게 추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법원은 소속 법관들을 상대로 법원장 후보 천거를 받았고, 이들 3명이 천거돼 이달 6∼8일 전자투표를 진행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중앙지방법원(CG)
서울중앙지방법원(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전국 최대 규모인 서울중앙지법의 법원장 후보로 송경근(사법연수원 22기)·반정우(23기)·김정중(26기) 부장판사가 추천됐다.

서울중앙지법은 9일 후보추천위원회 회의를 열어 이들 3명을 김명수 대법원장에게 추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법원은 소속 법관들을 상대로 법원장 후보 천거를 받았고, 이들 3명이 천거돼 이달 6∼8일 전자투표를 진행했다.

예규상 득표율 10% 이상인 법관 2∼4명을 대법원장에게 추천하는데, 이들 3명 모두 10% 이상 득표해 최종 후보에 올랐다.

김 대법원장은 내년 법원장 인사 때 이들 중 1명을 임명하게 된다.

법원장 후보 추천 제도는 동료 판사들이 추천한 법관을 법원장 후보로 올리는 제도다. 법조 경력 22년 이상, 법관 재직 경력 10년 이상 법관이면 추천받을 수 있다.

2019년부터 올해까지 전국 지방법원 13곳에서 17차례 법원장 추천이 이뤄졌다. 내년에는 서울중앙지법을 포함해 지방 가정법원과 법원장 임기가 남은 인천지법을 제외한 모든 지방법원 20곳에서 추천제를 거친 법원장이 근무하게 된다.

young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