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통령실 "화물연대, 경제에 천문학적 피해…제도개선 모색"(종합)

송고시간2022-12-09 16:42

beta

대통령실은 9일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는 우리 경제와 민생에 천문학적 피해를 줬다"며 "다른 한편으로는 우리 모두 화물업계의 제도 개선을 모색하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종결 관련 입장'을 발표하며 이같이 말했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와 적용 품목 확대를 요구하며 집단운송거부를 한 지 15일 만인 이날 오전 조합원 투표를 실시, 파업 종료를 결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법·원칙 지키며 공정한 노사문화 조성"…안전운임제엔 "국회 논의 지켜보겠다"

현안 브리핑하는 김은혜 홍보수석
현안 브리핑하는 김은혜 홍보수석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9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총파업) 철회 결정에 대한 대통령실 입장에 대해 밝히고 있다. 2022.12.9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대통령실은 9일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는 우리 경제와 민생에 천문학적 피해를 줬다"며 "다른 한편으로는 우리 모두 화물업계의 제도 개선을 모색하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종결 관련 입장'을 발표하며 이같이 말했다.

김 수석은 이어 "정부는 노사문제에 관해 흔들림 없이 법과 원칙을 지키며 청년세대 일자리 확보, 노동시장 이중구조 개선, 공정하고 미래지향적인 노사문화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부연했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와 적용 품목 확대를 요구하며 집단운송거부를 한 지 15일 만인 이날 오전 조합원 투표를 실시, 파업 종료를 결정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달 말 만료되는 안전운임제에 대해 "국회에서도 여야가 서로 협의하고 논의하는 절차를 밟을 것"이라며 "제도적 조치에 대해선 국회 논의 과정을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안전운임제 3년 연장'을 담은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안이 이날 오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야당 단독으로 처리된 데 대해선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노동개혁 과제 중 하나로 꼽은 '노동시장 이중구조' 개선의 주안점이 저임금 노동자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데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일자리 세습, 기득권 이권 카르텔 같은 노동문화가 개선이 필요하다는 점을 많은 국민이 인식할 것"이라며 "일자리 시장에 진입하지 못하는 청년 문제, 같은 직종의 저임금 노동자가 겪는 문제 등 사회 약자층, 저임금 노동자에 대해 노사관계 개선을 통해 진전이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w-ByLXxXlM

ai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