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군산시의회 "라돈 침대 군산 소각계획 철회하라"…결의안 채택

송고시간2022-12-09 15:37

beta

전북 군산시의회가 9일 '방사능 라돈 침대 군산 소각 계획 철회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결의안을 대표 발의한 김우민 의원은 이날 제251회 제2차 정례회 4차 본회의에서 "정부가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은 라돈 침대를 군산에서 소각할 계획"이라며 소각계획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라돈은 폐암을 유발하는 심각한 위험 물질로 세계보건기구(WHO) 지정 1급 발암물질"이라며 "정부는 4년간 천안에 쌓여있던 라돈 침대 560t 약 11만5천 개를 군산에서 소각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진침대 방사성 물질 라돈 검출ㆍ라돈침대 (PG)
대진침대 방사성 물질 라돈 검출ㆍ라돈침대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군산=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 군산시의회가 9일 '방사능 라돈 침대 군산 소각 계획 철회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앞서 환경부는 대진침대의 라돈 침대와 방사능 함유 생활제품 14t을 지난 9월 30일부터 이틀에 걸쳐 군산에서 시범 소각했다.

결의안을 대표 발의한 김우민 의원은 이날 제251회 제2차 정례회 4차 본회의에서 "정부가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은 라돈 침대를 군산에서 소각할 계획"이라며 소각계획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라돈은 폐암을 유발하는 심각한 위험 물질로 세계보건기구(WHO) 지정 1급 발암물질"이라며 "정부는 4년간 천안에 쌓여있던 라돈 침대 560t 약 11만5천 개를 군산에서 소각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군산시 지정폐기물 공공처리장은 지난해 환경영향평가에서 시설 증설과 개·보수 필요 의견이 제기된 바 있으며 국가산단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조차 처리하기 역부족인 시설"이라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이 처리장이 환경부 산하 폐기장이라는 이유로 거대한 물량의 '라돈 침대'를 군산에서 소각하려 하는 것은 지역민의 생명을 담보로 한 정부의 궁색한 변명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정부는 폐기물처리시설의 지리적 위치와 바람 이동 경로 등 환경 여건을 재검토하고 군산시를 비롯해 인근 김제시, 익산시, 서천군, 전주시, 논산시 등 광범위한 피해 지역 상황을 고려해 소각 장소를 재선정하라"고 강조했다.

전북환경운동연합, 라돈침대 소각 계획 철회 촉구 기자회견
전북환경운동연합, 라돈침대 소각 계획 철회 촉구 기자회견

[전북환경운동연합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정부는 2018년 대진침대 매트리스에서 방사성물질 라돈이 기준치 이상 검출된 라돈침대 사태 후 7만1천 개의 매트리스를 수거했고 이를 소각 처분할 계획이지만 소각 과정의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된 바 있다.

환경부는 "라돈침대 소각재에 대한 방사능 농도를 분석한 결과 관리 기준 대비 낮은 수준"이라고 밝혔으나 전북환경운동연합은 "수백t의 라돈 침대 등을 태울 경우 예기치 못한 심각한 방사능 오염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군산시의회는 이 결의문을 국회의장, 기획재정부장관, 환경부 장관, 전북도지사, 전국 시·도의회 등에 전달했다.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