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총파업 종료 화물연대 "안전운임제 사수 투쟁 지속"

송고시간2022-12-09 16:11

beta

9일 조합원 투표를 거쳐 15일 만에 총파업을 끝낸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안전운임제 일몰 폐기와 품목 확대를 앞으로도 지속해서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화물연대는 이날 총파업 종료 성명을 통해 "화물 노동자의 인간다운 삶과 동료·시민의 안전을 지키고자 안전운임제 지속·확대를 향한 여정을 결코 멈추지 않겠다"며 이러한 입장을 내놨다.

공공운수노조는 10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산업은행 앞에서 안전운임제 사수를 위한 결의대회를 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공공운수노조 10일 결의대회…"투쟁 2막 시작"

화물연대 조합원들 천막 철거
화물연대 조합원들 천막 철거

(대전=연합뉴스) 이주형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대전본부 조합원들이 9일 오후 대전 대덕우체국 앞 화물연대 거점 시위 현장에서 철수하고 있다.
화물연대는 총파업 16일째를 맞은 이 날 조합원 투표를 거쳐 파업을 종료하고 업무 복귀하기로 했다. 2022.12.9 coo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정은 기자 = 9일 조합원 투표를 거쳐 15일 만에 총파업을 끝낸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안전운임제 일몰 폐기와 품목 확대를 앞으로도 지속해서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화물연대는 이날 총파업 종료 성명을 통해 "화물 노동자의 인간다운 삶과 동료·시민의 안전을 지키고자 안전운임제 지속·확대를 향한 여정을 결코 멈추지 않겠다"며 이러한 입장을 내놨다.

노조는 "정부·여당의 폭력적 탄압으로 우리의 일터가 파괴되고 동료가 고통받는 모습을 더 지켜볼 수 없어 파업 철회와 현장 복귀를 결정했다"면서 "앞으로 우리가 발 딛고 선 현장에서부터 물류산업을 바꿔나갈 것을 결의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안전운임제는 화물노동자의 생존과 국민 안전을 지키고 물류산업의 장기적 발전을 만들어가기 위한 제도"라며 "6월과 11월 두 번의 총파업을 통해 이 제도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사회적 합의를 만들어냈다"고 자평했다.

현장 복귀하는 화물연대 조합원들
현장 복귀하는 화물연대 조합원들

(대전=연합뉴스) 이주형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대전본부 조합원들이 9일 오후 대전 대덕우체국 앞 화물연대 거점 시위 현장에서 철수하고 있다.
화물연대는 총파업 16일째를 맞은 이 날 조합원 투표를 거쳐 파업을 종료하고 업무 복귀하기로 했다. 2022.12.9 coolee@yna.co.kr

화물연대 상위 노조인 공공운수노조도 이날 성명을 내어 "화물연대가 현장 복귀를 결정한 건 일몰 위기에 놓인 안전운임제를 지키기 위한 결단"이라며 "이는 투쟁의 2막에 접어들었음을 의미한다"고 천명했다.

그러면서 "제도 일몰을 반드시 막아내고 전 품목과 차종으로 제도를 확대하는 투쟁을 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공공운수노조는 10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산업은행 앞에서 안전운임제 사수를 위한 결의대회를 한다. 화물연대 현장 복귀 후 열리는 첫 집회로 조합원 1천 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10일 공공운수노조 결의대회
10일 공공운수노조 결의대회

[공공운수노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j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w-ByLXxXlM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