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동북서 야생 백두산호랑이 출몰 빈번…한달간 5번 목격

송고시간2022-12-09 13:35

beta

멸종 위기에 놓였던 야생 백두산 호랑이가 최근 중국 동북 지역에서 빈번하게 출몰하고 있다고 중국중앙TV(CCTV)가 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한 달 동안 러시아 접경인 헤이룽장에서 야생 호랑이가 다섯 차례 목격됐으며 이 중 한 마리는 체중이 150㎏인 암컷 호랑이였다.

과거 간간이 적외선 카메라에만 포착되거나 배설물 등 흔적만 확인되던 야생 호랑이가 도로까지 출몰, 사람들과 맞닥뜨리는 상황이 빈번한 이유로 전문가들은 개체 수 증가와 활동 영역 확대를 꼽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선양=연합뉴스) 박종국 특파원 = 멸종 위기에 놓였던 야생 백두산 호랑이가 최근 중국 동북 지역에서 빈번하게 출몰하고 있다고 중국중앙TV(CCTV)가 9일 보도했다.

헤이룽장에서 목격된 야생 백두산 호랑이
헤이룽장에서 목격된 야생 백두산 호랑이

[CCTV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보도에 따르면 최근 한 달 동안 러시아 접경인 헤이룽장에서 야생 호랑이가 다섯 차례 목격됐으며 이 중 한 마리는 체중이 150㎏인 암컷 호랑이였다.

야생 호랑이들은 울창한 삼림뿐 아니라 도로에서도 포착됐는데 차량이 지나가자 재빠르게 숲속으로 달아나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동북 호랑이·표범 국가공원 관리국은 이 일대에 정착한 야생 호랑이가 3∼4마리이고, 일부는 러시아를 오가며 서식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과거 간간이 적외선 카메라에만 포착되거나 배설물 등 흔적만 확인되던 야생 호랑이가 도로까지 출몰, 사람들과 맞닥뜨리는 상황이 빈번한 이유로 전문가들은 개체 수 증가와 활동 영역 확대를 꼽았다.

중국 국가임업초원국 관계자는 "러시아 접경 지역 생태 통로 복원 작업에 따라 야생 호랑이들이 안정적인 서식처를 확보했고, 먹이가 되는 야생 동물 개체 수가 증가하면서 호랑이 번식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먹이 사슬에서 최상위 포식자인 호랑이는 성체 한 마리가 안정적으로 서식하기 위해서는 사슴과 멧돼지 등 500마리의 야생 동물이 필요한 데 지속적인 수렵 단속, 사슴 등 야생 동물 방사 등 효과로 이런 생태계가 구축됐다는 것이다.

동북아 생물 다양성 연구센터 장광순 부주임은 "호랑이뿐 아니라 꽃사슴 등 멸종 위기 야생 동물들의 개체 수가 늘고 있다"며 "오랜 기간 추진한 생물 다양성 프로젝트가 결실을 보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중국은 작년 10월 지린과 헤이룽장 일대 1만4천100㎢를 야생 백두산 호랑이·표범 국가공원으로 지정하는 등 야생 동물 보호에 나서고 있다.

러시아, 북한 접경 지역인 이 일대는 대표적인 백두산 호랑이와 표범의 서식지로, 작년 각각 60마리가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p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