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능 만점 포철고 최수혁군 "고교 3년 내내 자습실에 나갔다"

송고시간2022-12-09 12:06

beta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만점을 받은 포항제철고 3학년 최수혁(18)군은 9일 공부 비결을 묻자 이같이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특별히 좋아한 과목 없어…유튜브 채널 보며 스트레스 풀어"

포항제철고 3학년 최수혁군
포항제철고 3학년 최수혁군

[촬영 손대성]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굳이 말하자면 꾸준히 공부한 것 정도입니다. 고교 3년 내내 자습실에 거의 안 빠지고 나왔습니다."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만점을 받은 포항제철고 3학년 최수혁(18)군은 9일 공부 비결을 묻자 이같이 말했다.

최군은 미국에서 태어나 1년여 만에 포항공대 교수인 아버지를 따라 경북 포항으로 왔다.

그는 8세 때 부모를 따라 1년 정도 미국에 살았던 때를 제외하면 줄곧 포항에서 자랐다.

포스코교육재단 산하인 포항제철유치원, 포항제철서초등학교, 포항제철중학교를 졸업했고 전국 단위 자율형사립고인 포항제철고에 입학했다.

중학교 때도 공부를 잘하기는 했지만 7등으로 졸업해 늘 1등을 도맡아 하지는 않았다.

중학교 때까지는 과외수업을 받기도 했다. 고교 입학 후에는 영어학원을 조금 다녔고 인터넷강의를 들었다고 했다.

고교 때에는 오전 8시부터 오후 11시 30분까지 학교에 머물며 학교 수업과 방과후학교, 야간자습에 충실했다고 자신 있게 말했다.

모의고사 때 만점을 받은 적이 한 번 있었지만 1∼4개씩 틀려 만점까지는 기대하지 않았다.

그는 "기대를 안 했고 만점 받고 싶다는 생각도 없이 부담 없이 시험을 쳤고 그 덕분에 만점을 받은 것 같다"고 덤덤하게 말했다.

그는 지구과학 20번 문제가 가장 어려웠는데 운이 좋게 맞혔다고 했다.

아버지는 공부에 전혀 개입하지 않았고 전업주부인 어머니도 중학교 졸업 이후엔 공부에 간섭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좋아한 과목을 묻자 최군은 "특별히 좋아한 과목은 없었다"며 "수학을 잘하기는 했지만 좋아서 하지는 않았고 그나마 수학을 잘해서 그 시간에 다른 과목에 투자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별다른 취미가 없고 그나마 남는 시간에 유튜브의 여러 채널을 보며 스트레스를 풀었다고 했다.

수시에 6개 대학의 의대에 지원한 그는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수시에서 합격하면 정시에 응시할 수 없어 수능 만점을 정시에 활용할 수 없는 상황이다.

그는 "종양내과에 관심이 있어서 의대에 지원하기는 했지만 특별한 지원 계기라고 할 만한 것은 없고 당장 어느 과에 가고 싶다는 생각은 없다"며 "아직 아는 것이 없고 의대에 가더라도 폭이 넓으니 천천히 생각해보겠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