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Z세대, 방역 완화에 화장품 '보복 소비' 늘 것"

송고시간2022-12-09 13:28

beta

중국이 방역을 완화하면서 1990년대 중·후반에 태어난 Z세대의 화장품 '보복 소비'가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컨설팅회사 베인앤드컴퍼니와 리서치회사 칸타월드패널이 전날 공동으로 내놓은 보고서에서 "중국이 '제로 코로나'에서 '위드 코로나'로 전환하면서 최대 수혜자는 퍼스널 케어 제품 제조사가 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보고서는 봉쇄와 이동 제한으로 사회적 활동에 발이 묶였던 중국 Z세대의 억눌렸던 수요 덕에 일상 재개와 함께 화장품 제품의 판매가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국 하이난의 면세점
중국 하이난의 면세점

[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중국이 방역을 완화하면서 1990년대 중·후반에 태어난 Z세대의 화장품 '보복 소비'가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컨설팅회사 베인앤드컴퍼니와 리서치회사 칸타월드패널이 전날 공동으로 내놓은 보고서에서 "중국이 '제로 코로나'에서 '위드 코로나'로 전환하면서 최대 수혜자는 퍼스널 케어 제품 제조사가 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보고서는 봉쇄와 이동 제한으로 사회적 활동에 발이 묶였던 중국 Z세대의 억눌렸던 수요 덕에 일상 재개와 함께 화장품 제품의 판매가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화장품 산업은 한때 중국에서 FMCG(fast-moving consumer goods·일용 소비재) 분야에서 가장 활황이었지만, 봉쇄 등 방역 조치로 올해 1∼3분기 소매 가격이 하락해 어려움을 겪었다.

글로벌 고가 화장품들에 대한 소비가 줄어든 가운데 중국에서 스킨케어 제품의 판매가는 평균 2.5% 인하됐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보고서는 "그러한 브랜드들은 인플레이션에 따른 원가 상승 피해를 보면서도 중국에서 바이러스 통제에 따른 소비 둔화 탓에 소매가를 올릴 수 없었다"며 "일상 재개가 경제 성장을 이끌고 중산층의 소득을 늘리면 화장품 브랜드들이 제조 비용 상승을 상쇄하기 위해 소매가를 인상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소비자들이 새로운 방역 정책에 적응하는 데는 어느 정도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며 향후 한두 달 간은 일부 불확실성이 있을 것이며 그후 경제 회복이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화장품 가격은 하락했지만, 올해 1∼3분기 중국 전체 FMCG 분야의 가격은 봉쇄에 따른 포장 식품·홈케어 제품 사재기로 작년 동기 대비 상승했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포장 식품은 평균 소매가가 2.6%, 홈케어 제품은 0.6% 각각 인상됐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