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농구스타 그라이너-무기상 맞교환에 美선 역풍, 러는 쾌재(종합)

송고시간2022-12-09 16:42

beta

미국 정부가 죄수 교환을 통해 러시아에 수감됐던 여자 농구선수를 귀환시킨 것을 두고 미국에서 거센 역풍이 불고 있다.

마약 혐의로 투옥 중인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선수 브리트니 그라이너를 데려오기 위해 러시아에 내준 인물이 '죽음의 상인'이라는 별명이 붙은 악명높은 글로벌 무기상 빅토르 부트이기 때문이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자신의 소셜미디어에서 그라이너를 '공개적으로 우리 나라를 증오하는 농구선수'라고 지칭하면서 바이든 정부가 악명 높은 러시아 무기 거래상과 그를 맞바꾼 것은 "너무나 멍청하고 비애국적인 수치"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 공화·우파 반발…"국가 제창 거부한 농구선수 구출할 가치 있나"

'인질 괴롭히기·때리고 협상' 푸틴 전술의 승리 평가

러시아서 풀려난 美 여자농구 스타 그라이너
러시아서 풀려난 美 여자농구 스타 그라이너

(러시아 AP=연합뉴스) 러시아에 억류됐던 미국 여자농구선수 브리트니 그라이너가 8일(현지시간) 러시아의 한 공항에서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로 향하는 항공기에 탑승해 있다. 미국여자프로농구(WNBA)를 대표하는 선수로 하계올림픽에서 두 차례 금메달을 수상한 그라이너는 지난 2월 러시아에 입국하던 도중 마약 밀반입 혐의로 체포된 뒤 현재까지 구금됐다. 그는 미국과 러시아간 협상에 따라 미국에 구금된 러시아 무기상인 빅토르 부트와 교환하는 방식으로 풀려났다. [러시아 연방보안국 제공 영상 캡처] 2022.12.09 alo95@yna.co.kr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임미나 기자 = 미국 정부가 죄수 교환을 통해 러시아에 수감됐던 여자 농구선수를 귀환시킨 것을 두고 미국에서 거센 역풍이 불고 있다.

마약 혐의로 투옥 중인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선수 브리트니 그라이너를 데려오기 위해 러시아에 내준 인물이 '죽음의 상인'이라는 별명이 붙은 악명높은 글로벌 무기상 빅토르 부트이기 때문이다.

부트는 아프가니스탄과 아프리카 등 분쟁지역의 무기 밀매에 깊숙이 관여한 인물로 2008년 태국에서 체포돼 지금껏 미국 감옥에 수감됐다.

WNBA 피닉스 머큐리 소속으로 오프시즌 동안 러시아 팀에서 활동하던 그라이너는 올해 2월 러시아에서 마약 밀반입 혐의로 체포돼 징역 9년을 선고받은 상태였다.

이들의 교환을 두고 미국에서는 거세게 반발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무엇보다 적잖은 미국인의 죽음에 책임이 있는 악명 높은 무기상을 정부가 너무 쉽게 풀어준 것 아니냐는 비판이 크다.

또 공화당과 우파 인사들은 과거 그라이너가 정부를 비판하는 시위에 참여한 이력 등을 꼬집으면서 국가 안보를 희생시키면서까지 구출할 만한 가치가 없는 인물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그라이너는 2020년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과 관련해 인종차별에 반대하는 시위에 참여했으며, 이에 항의하는 의미로 프로리그 선수들이 경기 중 국가 제창을 거부하는 대열에 동참하기도 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자신의 소셜미디어에서 그라이너를 '공개적으로 우리 나라를 증오하는 농구선수'라고 지칭하면서 바이든 정부가 악명 높은 러시아 무기 거래상과 그를 맞바꾼 것은 "너무나 멍청하고 비애국적인 수치"라고 말했다.

공화당의 로저 마셜 상원의원도 "나는 그녀가 국가 제창을 위해 서 있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폭스 뉴스의 정치평론가인 토미 라렌은 트위터 글에서 "미국이 그녀를 석방하기 위해 국가 안보를 위태롭게 한 지금 브리트니 그라이너가 서서 애국가를 부를지 궁금하다"며 "(아무도 보지 않더라도) 징징대는 유명 운동선수가 되는 것이 이득인 것 같다"고 비꼬았다.

우파 인사들은 미 정부가 러시아에 수감 중인 기업 보안 전문가 폴 휠런은 빼내오지 못하고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휠런은 미국 해병대원 출신의 기업 보안 책임자로 2020년 스파이 혐의로 체포돼 징역 16년을 선고받았다.

공화당 소속 마이크 왈츠 하원의원은 "러시아에 훨씬 더 오랫동안 부당하게 억류된 미 해병대 폴 휠런은 어디에 있느냐"며 "참전용사 위에 유명인사?"라고 트위터에 썼다.

공화당의 스콧 페리 하원의원은 "(바이든이) 총을 밀수하고 미국인들을 쏘는 것을 돕는 적과 마약을 밀반입하고 농구공을 쏘는 미국인을 맞바꿨다"며 "그러는 사이에 전직 미 해병대원 폴 휠런은 러시아 감옥에서 썩어간다"고 트위터에 올렸다.

반면 러시아 측은 이번 죄수 교환을 전략적 승리로 평가하며 쾌재를 부르는 모양새다.

美 농구 스타와 교환 석방돼 귀국길 오른 러시아 무기상 부트
美 농구 스타와 교환 석방돼 귀국길 오른 러시아 무기상 부트

(아부다비 AP=연합뉴스) 미국에서 구금돼 왔던 러시아 무기상인 빅토르 부트가 러시아에 구금됐던 미국 농구선수 브리트니 그라이너와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공항에서 교환된 뒤 러시아행 항공기에 앉아있다. 사진은 9일(현지시간) 러시아 RU-24 방송영상을 캡처한 것이다. 분쟁지역 무기밀매에 깊이 관여해 '죽음의 상인'으로 불린 부트는 무기를 불법 판매한 혐의로 2012년 징역 25년형을 받고 미국에서 복역해왔다. 2022.12.09 alo95@yna.co.kr

러시아의 친러파 의원인 마리아 부티나는 텔레그램에 "러시아가 협상에서 우위를 점한 것"이라고 환영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8일(현지시간) 그라이너와 부트의 교환에 대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전쟁을 끌고 가는 방식과 닮았다"고 논평했다.

일단 먼저 고통을 주고 협상에서 원하는 것을 얻어낸다는 것이다.

러시아는 오랫동안 부트를 돌려받기 위해 노력해 왔으나 성사시키지 못하다 올해 2월 그라이너를 체포하면서 기회를 잡았다.

러시아는 그라이너의 처벌 과정을 일일이 공개하면서 미국인의 애를 태웠고, 이를 통해 협상을 주도하면서 무기상 부트의 석방을 얻어냈다.

이는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전쟁을 이어가는 방식과 다르지 않다고 NYT는 지적했다.

우크라이나인들의 항전 의지를 꺾기 위해 발전시설을 집중적으로 타격해 전기와 난방 등을 끊는 전략도 브리트니를 인질 삼아 부트를 빼낸 협상술과 일맥상통한다는 것이다.

우크라이나를 돕는 유럽 국가들에 대해서도 천연가스 수출을 막는 등의 방식으로 괴롭히며 지치게 만들려 하는 것도 일종의 '일단 때리고 협상한다'는 전략과 닮았다.

푸틴 대통령은 최근 우크라이나 전쟁이 장기전이 될 것이라고 얘기했는데, 이같이 우크라이나와 서방국들을 지속적으로 괴롭혀 결국 협상을 통해 원하는 바를 성취하려 할 것이라고 NYT는 분석했다.

푸틴 대통령은 전쟁에서 계속 밀리고 있지만 이번 죄수 교환을 통해 여전히 서방에 대적하는 협상가로서 입지를 다지고 있다는 것이다.

미 국무부 관료 출신으로 현재 싱크탱크인 유럽외교관계위원회에 있는 제러미 샤피로는 "러시아의 협상 스타일은 먼저 얼굴을 한대 때리고 협상하고 싶냐고 묻는 식"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선 이번 협상 결과가 푸틴 대통령이 또 다른 인질극을 벌이도록 만들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새롭게 인질을 잡고는 고통을 주고, 또다른 양보를 끌어낼 수 있다는 것이다.

망명한 러시아 출신 언론인 안드레이 솔다토프는 "경미한 범죄를 저지른 농구선수를 무기상과 교환한 미국 정부의 이번 결정은 선례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러시아가 끝내 자국 송환을 이뤄낸 무기상 부트의 러시아 정부 연관설이 다시 부각되고 있다.

러시아는 지금까지 부트와 연관성을 줄기차게 부인해 왔지만, 국가보안위원회(KGB) 출신인 푸틴 대통령이 이토록 끝까지 그를 챙기는 모습은 결국 부트가 러시아 정부와 연관이 있다는 것을 인정한 것 아니냐는 것이다.

폭격 당한 건물 진화하는 우크라 소방대원들
폭격 당한 건물 진화하는 우크라 소방대원들

(바흐무트[우크라이나] 로이터=연합뉴스) 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도네츠크주 바흐무트에서 소방대원들이 러시아군의 폭격으로 화재가 발생한 주거용 건물에서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최근 들어 바흐무트 일대에서는 우크라이나군과 러시아군간 전투가 격화하고 있다. 2022.12.08 clynnkim@yna.co.kr

banana@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5KYtyx5ooR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