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국인, 11월 한국주식·채권 3조6천억 사들여…2개월째 순유입

송고시간2022-12-09 12:00

beta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상 속도 조절 기대감, 주요 기업 실적의 예상치 상회 등으로 외국인 투자자들이 2개월째 국내 주식과 채권을 사들였다.

한국은행이 9일 발표한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11월 중 외국인 증권(주식·채권) 투자자금은 27억4천만달러 순유입됐다.

10월(27억7천만달러)에 이어 2개월째 순유입이 지속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주식 21억달러·채권 6억3천만달러…채권 유입규모 확대

외평채 CDS프리미엄 57bp로 하락…은행 차입 가산금리는 상승

외국인 투자자금, 2개월째 국내 주식·채권시장 순유입
외국인 투자자금, 2개월째 국내 주식·채권시장 순유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상 속도 조절 기대감, 주요 기업 실적의 예상치 상회 등으로 외국인 투자자들이 2개월째 국내 주식과 채권을 사들였다.

한국은행이 9일 발표한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11월 중 외국인 증권(주식·채권) 투자자금은 27억4천만달러 순유입됐다.

11월 말 기준 원/달러 환율(1,318.8원)을 적용하면 약 3조6천135억원 규모다.

순유입은 지난달 한국 주식·채권 시장에 들어온 자금이 빠져나간 자금보다 많았다는 뜻이다. 10월(27억7천만달러)에 이어 2개월째 순유입이 지속됐다.

앞서 지난 9월(-22억9천만달러)에는 외국인 투자자금이 순유출을 기록했다.

증권 종류별로는 11월 외국인의 주식투자 자금 순유입액이 21억달러로 집계됐다.

외국인 주식투자 자금은 8월 30억2천만달러 순유입됐다가 9월 16억5천만달러 순유출을 나타냈다.

그러나 10월(24억9천만달러)에 이어 11월(21억달러)까지 2개월째 순유입을 기록했다. 다만 순유입 규모는 줄었다.

11월 외국인 채권투자 자금은 6억3천만달러 순유입됐다.

외국인 채권투자 자금은 8월(-13억1천만달러)과 9월(-6억4천만달러) 두 달 연속 빠져나갔다가 10월(+2억8천만달러) 3개월 만에 순유입으로 돌아선 뒤 11월(6억3천만달러) 그 규모가 확대됐다.

한은 관계자는 외국인 주식 자금 동향에 대해 "미국 연준의 금리 인상 속도 조절 기대, 중국의 제로코로나 정책 완화, 국내외 주요기업 실적의 예상치 상회 등으로 순유입이 지속됐다"고 설명했다.

채권에 대해서는 "민간자금을 중심으로 유입 규모가 소폭 확대됐다"고 밝혔다.

외국인, 11월 한국주식·채권 3조6천억 사들여…2개월째 순유입 - 2

한국 국채(외국환평형기금채 5년물 기준)의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은 11월 월평균 57bp(1bp=0.01%포인트)로 집계됐다. 2017년 11월(67bp) 이후 4년 11개월 만에 가장 높았던 지난 10월(61bp)과 비교하면 4bp 떨어졌다.

반면 11월 중 국내은행(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기업·산업·수출입 등 8개 은행 기준)의 단기 및 중장기 차입 가산금리는 10월 대비 상승했다.

리보(LIBOR·런던 은행 간 금리) 대비 단기 차입 가산금리는 11월 19bp로 10월(10bp) 대비 9bp 올랐고, 중장기 차입 가산금리는 같은 기간 66bp에서 97bp로 껑충 뛰었다.

외국인, 11월 한국주식·채권 3조6천억 사들여…2개월째 순유입 - 3

원/달러 환율은 10월 말 1,424.3원에서 11월 말 1,318.8원으로 큰 폭 하락했다. 11월 중 원/달러 환율의 전일 대비 변동률은 0.90%, 변동 폭은 12.3원으로 10월(0.54%, 7.7원)에 비해 확대됐다.

pdhis9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