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감원 '신용공여 금지 위반' 삼성증권에 기관주의

송고시간2022-12-09 09:43

beta

금융감독원이 계열사 임원에 대한 신용공여 금지 등을 위반한 삼성증권[016360]에 기관주의와 과징금 부과 등의 제재를 내렸다.

9일 금융권 등에 따르면 금감원은 삼성증권에 대한 검사에서 계열사 임원에 대한 신용 공여 금지 위반, 업무보고서 제출 의무 위반, 불건전 인수행위 금지 의무 위반 등으로 기관주의와 함께 과징금 33억2천400만원, 과태료 11억8천360만원을 부과했다.

삼성증권은 대주주의 특수관계인인 계열사 임원에게 주식담보 대출 및 신용융자를 제공했다가 금감원에 적발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과징금 33억원·과태료 11억8천만원·임직원 25명 징계

삼성증권 전경
삼성증권 전경

[삼성증권 제공]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기자 = 금융감독원이 계열사 임원에 대한 신용공여 금지 등을 위반한 삼성증권[016360]에 기관주의와 과징금 부과 등의 제재를 내렸다.

9일 금융권 등에 따르면 금감원은 삼성증권에 대한 검사에서 계열사 임원에 대한 신용 공여 금지 위반, 업무보고서 제출 의무 위반, 불건전 인수행위 금지 의무 위반 등으로 기관주의와 함께 과징금 33억2천400만원, 과태료 11억8천360만원을 부과했다.

임직원 25명은 정직, 감봉, 주의 조치 등의 징계를 받았다.

삼성증권은 대주주의 특수관계인인 계열사 임원에게 주식담보 대출 및 신용융자를 제공했다가 금감원에 적발됐다.

또한 삼성증권은 예탁결제원으로부터 해외 주식의 주식교환 효력발생일 정보를 사전에 통지받았음에도 효력 발생일에 권리 조정을 마치지 않고 매도 제한을 푸는 등 선량한 관리자로서 주의를 소홀히 한 점도 드러났다.

삼성증권은 금융위원회에 업무보고서를 제출하면서 허위로 기재하거나 기재하지 않은 사실도 지적받았다.

삼성증권은 기업 공개 주관 업무를 수행하면서 취득한 주식 일부를 상장일로부터 30일이 되는 시점에 처분해 관련 규정을 어기기도 했다.

삼성증권의 일부 지점은 휴대폰 문자메시지 또는 이메일로 투자 광고를 발송하면서 준법감시인의 확인을 받지 않은 점도 발각됐다.

이밖에 삼성증권의 일부 지점은 초고위험 등급의 펀드를 판매하면서 투자자 정보확인서상 확인 항목을 투자자로부터 확인받지 않고 일반 투자자들에게 투자 권유한 사실도 드러났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