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마스크 쓰고 청년행사 참석한 마크롱 "콘돔 무료제공" 발표

송고시간2022-12-09 03:19

beta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내년부터 약국에서 18∼25세에게 콘돔을 무료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청년 보건을 주제로 개최한 국가재건위원회에서 "성병 예방을 위한 작은 혁명"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BFM 방송, AFP 통신이 전했다.

프랑스는 이미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와 성병 예방을 위해 2018년 12월부터 의사나 조산사 처방이 있으면 콘돔 구매 비용을 환급해주고 있는데, 이를 확대한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8~25세 대상 약국에서…"성병 예방을 위한 작은 혁명"

마스크 쓰고 행사 참석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마스크 쓰고 행사 참석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AF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내년부터 약국에서 18∼25세에게 콘돔을 무료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청년 보건을 주제로 개최한 국가재건위원회에서 "성병 예방을 위한 작은 혁명"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BFM 방송, AFP 통신이 전했다.

프랑스는 이미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와 성병 예방을 위해 2018년 12월부터 의사나 조산사 처방이 있으면 콘돔 구매 비용을 환급해주고 있는데, 이를 확대한 것이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서 청년의 정신 건강을 논의하며 중국의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이 콘텐츠를 검열하고, 온라인 중독을 조장할 수 있다는 점을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틱톡은 당신이 좋아하는 것을 아주 잘 알아서 비슷한 미국 플랫폼보다 더 창의적으로 잘 만든 콘텐츠를 밀어붙인다"며 "그 이면에는 진정한 중독이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중국 당국이 콘텐츠를 검열하고 있어 틱톡에서는 신장(新疆) 지역에서 발생하는 위구르족 등 소수민족 인권 침해와 관련된 내용을 찾아볼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 마스크를 쓰고 나타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다시 확산하고 있는 만큼 마스크를 써달라고 당부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다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던 때로 돌아가고 싶지 않기 때문에 자발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하는 모범을 보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프랑스 정부는 지난 3월 실외에서, 지난 5월 실내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를 없앴지만, 독감에 세기관지염 유행까지 겹치자 보건 규칙을 바꿀 가능성을 열어놨다.

runran@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