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김건희 슬리퍼 외교결례' 주장에 "가짜뉴스·영부인 관음증"

송고시간2022-12-08 19:27

beta

국민의힘은 김건희 여사가 지난 6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과의 차담 행사에서 슬리퍼를 신은 채 다리를 꼬아 앉아 외교적 결례를 범했다는 더불어민주당 등 야권의 주장에 대해 "가짜뉴스", "영부인 관음증"이라고 반박했다.

친윤(친윤석열) 핵심인 권성동 의원은 8일 페이스북에서 "민주당 일각에서 상춘재에서 열린 국빈 일정에 대해 가짜뉴스를 근거로 '외교적 결례'를 지적했다"며 "과거 정상 간 만남 사진 몇 장이면 바로 반박되는 생떼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양 수석대변인은 그러면서 "민주당의 '영부인 관음증'이야말로 정쟁에 눈먼 이들이 만들어낸 '정치 참사'"라며 "'페미니즘 정당'을 운운하면서 여성 혐오에 근간한 정쟁만 일삼는 표리부동한 작태를 국민들이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원래 슬리퍼 신는 곳…다리 꼬는 자세 여성만 지적하는 것은 여성 혐오"

윤 대통령 부부, 청와대 상춘재에서 베트남 국가주석과 차담
윤 대통령 부부, 청와대 상춘재에서 베트남 국가주석과 차담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과 차담을 하고 있다. 2022.12.6 [대통령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국민의힘은 김건희 여사가 지난 6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과의 차담 행사에서 슬리퍼를 신은 채 다리를 꼬아 앉아 외교적 결례를 범했다는 더불어민주당 등 야권의 주장에 대해 "가짜뉴스", "영부인 관음증"이라고 반박했다.

친윤(친윤석열) 핵심인 권성동 의원은 8일 페이스북에서 "민주당 일각에서 상춘재에서 열린 국빈 일정에 대해 가짜뉴스를 근거로 '외교적 결례'를 지적했다"며 "과거 정상 간 만남 사진 몇 장이면 바로 반박되는 생떼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상춘재는 원래 방문자들이 슬리퍼를 신는 장소로 김 여사뿐 아니라 윤석열 대통령과 푹 주석도 당시 슬리퍼를 신었고, 다리를 꼬고 앉는 것도 전례를 비춰보면 외교 결례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권 의원은 "민주당과 극렬 지지 세력은 김건희 여사에 대해 스토킹에 가까운 집착을 멈추지 않고 있다"며 "'쥴리'에서 '빈곤 포르노'까지 그 이면에 일관된 특징은 여성혐오"라고 지적했다.

권 의원은 그러면서 "이것이 자칭 페미니스트 대통령을 배출한 정당의 수준"이라며 "민주당식 페미니즘에 반대한다"고 적었다.

양금희 수석대변인도 이날 페이스북에서 "실내 회담 중 다리를 꼬고 있는 정상들의 사진은 부지기수로 많다"며 "그런데도 오직 김건희 여사만을 겨냥해 '결례'를 운운하는 것은 민주당의 뿌리 깊은 여성 혐오의 발로"라고 비난했다.

양 수석대변인은 그러면서 "민주당의 '영부인 관음증'이야말로 정쟁에 눈먼 이들이 만들어낸 '정치 참사'"라며 "'페미니즘 정당'을 운운하면서 여성 혐오에 근간한 정쟁만 일삼는 표리부동한 작태를 국민들이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k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