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사이비 교주, 미성년자 등 20명 '부인'으로 거느려

송고시간2022-12-08 16:47

beta

미국에서 한 사이비 교주가 미성년자를 포함해 최소 20명을 '부인'으로 거느렸던 파렴치한 범죄가 드러났다.

7일(현지시간) AP 통신 등에 따르면 46세 남성 새뮤얼 베이트맨은 2019년부터 미 애리조나주와 유타주 경계에서 사이비 종교 집단을 세우고 자신이 마치 '신'인 것처럼 군림했다.

이런 정황은 지난 8월 베이트맨의 부인을 자처하는 여성 3명이 납치 등의 혐의로 기소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새뮤얼 베이트맨
새뮤얼 베이트맨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진욱 기자 = 미국에서 한 사이비 교주가 미성년자를 포함해 최소 20명을 '부인'으로 거느렸던 파렴치한 범죄가 드러났다.

7일(현지시간) AP 통신 등에 따르면 46세 남성 새뮤얼 베이트맨은 2019년부터 미 애리조나주와 유타주 경계에서 사이비 종교 집단을 세우고 자신이 마치 '신'인 것처럼 군림했다.

이런 정황은 지난 8월 베이트맨의 부인을 자처하는 여성 3명이 납치 등의 혐의로 기소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미 연방수사국(FBI)에 따르면 베이트맨은 자신을 예언자라고 칭하면서 미성년자를 성적 대상으로 삼았으며, 이들 여성을 남성 추종자들에게 '선물'로 제공하기도 했다.

그는 교주 노릇을 하면서 추종자에게 공개 망신을 주거나 성행위를 강요했고, 이때도 '신의 명령'을 빙자했다는 것이다.

또한 남성 추종자들은 자신의 부인이나 어린 딸을 베이트맨에게 '상납'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트맨은 그가 운전하던 트레일러에서 "작은 손가락들"이 보인다는 신고로 8월 체포됐으며, 현재 애리조나에서 성범죄, 아동 학대 등 여러 혐의로 구속 재판을 받고 있다.

kjw@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