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거액 상속녀"라 속이고 출산까지 조작한 중고 명품 사기 20대

송고시간2022-12-08 12:12

beta

중고 명품 판매 부부 사기단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엉뚱하게도 아내가 사실은 자신을 거액의 상속녀라고 남편까지 속이고 결혼한 사실이 드러났다.

울산지검은 중고 명품 가방과 보석 등을 판다고 피해자들을 속여 1억1천600만원 상당을 가로챈 혐의(사기)로 구속 수사 중이던 부부 중 30대 남편 A씨를 무혐의 처분하고 석방했다고 8일 밝혔다.

검찰은 당초 A씨와 아내인 20대 B씨 모두 피의자로 보고 구속했으나 수사 과정에서 남편 A씨는 범행한 것으로 보기 어렵고, 오히려 아내 B씨에게 속은 사기 결혼 피해자라는 사실을 밝혀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고 가방 사기 판매로 1억여원 챙겨…남편과 사기 결혼 4억도 뜯어

검찰, 부부 사기단 수사 중 아내만 혐의 유지…남편은 '무혐의' 석방

울산지검 "남편 상대 편취 금액은 친족상도례 규정상 처벌 못 해"

결혼사기(일러스트)
결혼사기(일러스트)

제작 박이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중고 명품 판매 부부 사기단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엉뚱하게도 아내가 사실은 자신을 거액의 상속녀라고 남편까지 속이고 결혼한 사실이 드러났다.

울산지검은 중고 명품 가방과 보석 등을 판다고 피해자들을 속여 1억1천600만원 상당을 가로챈 혐의(사기)로 구속 수사 중이던 부부 중 30대 남편 A씨를 무혐의 처분하고 석방했다고 8일 밝혔다.

검찰은 당초 경찰이 A씨와 아내인 20대 B씨 모두 피의자로 보고 구속 송치했으나 검찰 수사 과정에서 남편 A씨는 범행한 것으로 보기 어렵고, 오히려 아내 B씨에게 속은 사기 결혼 피해자라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검찰에 따르면 B씨는 지난해 7월 자신을 '프랜차이즈 커피숍 상속녀'라고 속이고 A씨와 결혼했다.

이후 B씨는 A씨에게 "상속 분쟁에 돈이 필요하다"며 4억원을 뜯어냈다.

B씨는 심지어 올해 3월 세쌍둥이를 출산한 것처럼 A씨와 시댁을 속이기도 했다.

B씨는 코로나19로 병원 면회가 금지된 점을 이용해 산모 이름이 조작된 아기 사진을 보여 주며 믿게 했다.

그러면서 명품 사기 행각을 벌이던 B씨는 검거되자 남편 A씨와 함께 사기 범행을 저지른 것처럼 진술하기도 했다.

검찰은 그러나 수사 과정에서 A씨가 "나도 속았다"고 털어놓으면서 휴대전화와 계좌번호 분석 등을 통해 A씨 역시 사기 결혼 피해자라는 것을 확인했다.

검찰 관계자는 "B씨가 사기 결혼을 통해 4억원을 편취한 것은 친족상도례 규정상 처벌이 불가능해 입건하지 않고, 중고 명품 사기 혐의를 유지해 계속 수사 중이다"고 말했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