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머스크, 테슬라 주가급락탓 루이뷔통 회장에 부자 1위 잠시 내줘

송고시간2022-12-08 03:18

beta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7일(현지시간) 세계 최고 부자의 자리를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의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에게 잠시 내줬다.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집계하는 실시간 억만장자 순위에 따르면 아르노 회장은 한때 부자 1위를 차지했고 머스크는 2위로 밀렸다.

로이터 통신은 "테슬라 지분 가치의 급격한 하락과 440억 달러 규모의 소셜미디어 트위터 인수 여파로 머스크가 잠시 세계 최고 부자 타이틀을 잃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트위터 인수도 테슬라에 악재…머스크 순자산 2천억 달러 하회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

[로이터 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7일(현지시간) 세계 최고 부자의 자리를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의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에게 잠시 내줬다.

테슬라 주가가 이날 미국 뉴욕 증시에서 급락하면서다.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집계하는 실시간 억만장자 순위에 따르면 아르노 회장은 한때 부자 1위를 차지했고 머스크는 2위로 밀렸다.

로이터 통신은 "테슬라 지분 가치의 급격한 하락과 440억 달러 규모의 소셜미디어 트위터 인수 여파로 머스크가 잠시 세계 최고 부자 타이틀을 잃었다"고 전했다.

미국 서부 시간 기준 오전 9시 50분 현재 머스크와 아르노의 순자산은 각각 1천850억 달러, 1천847억 달러로, 간 발의 차이로 머스크가 다시 세계 최고 부자의 자리를 되찾았다.

머스크는 작년 9월부터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를 제치고 세계 최고 부자에 올랐다.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의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의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테슬라 주가는 이날 뉴욕 증시에서 3% 이상 급락했다.

이 전기자동차 회사는 이번 주 들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추가 금리인상 전망과 중국 상하이 공장 생산 감축설 등으로 타격을 입었다.

이와 함께 머스크의 트위터 인수도 올해 내내 테슬라 주가를 짓누르는 악재가 되면서 머스크의 순자산을 갉아먹었다.

테슬라는 머스크가 올해 초 트위터 인수 의사를 밝힌 뒤로 47% 넘게 추락했다.

로이터 통신은 "테슬라가 아닌 트위터에 머스크가 더 몰두하고 있다는 우려 때문에 투자자들은 테슬라 주식을 팔아치웠고, 머스크 순자산도 2천억 달러 아래로 떨어졌다"고 진단했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