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범수 측, 학생 차별·폭언 의혹 부인…"사실무근"

송고시간2022-12-07 22:45

beta

신한대학교 공연예술학부장인 배우 이범수가 학생을 차별하고 폭언을 가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소속사 측이 사실무근이라며 반박했다.

7일 연예계에 따르면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범수 교수가 약 4개월 동안 직접 강의하지 않았으며, 경제적 상황에 따라 학생들을 나눠 차별하고 폭언을 한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이 논란이 되자 소속사 빅펀치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오후 "(이범수가) 학생들을 차별했다거나 폭언을 가한 적은 없다. 다른 의혹 또한 사실무근"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배우 이범수
배우 이범수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신한대학교 공연예술학부장인 배우 이범수가 학생을 차별하고 폭언을 가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소속사 측이 사실무근이라며 반박했다.

7일 연예계에 따르면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범수 교수가 약 4개월 동안 직접 강의하지 않았으며, 경제적 상황에 따라 학생들을 나눠 차별하고 폭언을 한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신한대 공연예술학부 재학생이라고 밝힌 글쓴이는 이로 인해 현재 불면증 등을 겪고 있으며, 자퇴하거나 정신과 치료를 받는 학생들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 글이 논란이 되자 소속사 빅펀치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오후 "(이범수가) 학생들을 차별했다거나 폭언을 가한 적은 없다. 다른 의혹 또한 사실무근"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는 또한 "이범수 배우에 관한 허위 사실 유포와 확산에는 강력한 법적 조치에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다만, 강의와 관련해서는 촬영 스케줄로 인해 평일에 수업하지 못하거나 갑작스러운 일정 변동이 있었음을 인정하면서 "학생들의 개별 학습 일정에 맞추지 못한 점은 사과드린다. 이 부분과 관련해 학생들과의 소통이 미진했다면 반성하며 개선해 나가겠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학교 측과 논의를 거쳐 평일이 아닌 주말 등에 수업을 진행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았으며, (촬영 일정으로 인한 강의 시간 변동에 대해서는) 학생들에게 충분히 양해를 구했고 이후 보충수업 등을 성실히 했다"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이범수 배우는 진상을 파악하기 위한 학교 측 조사에 성실히 응하고 있다"며 "사실과 다른 부분은 이미 조사를 통해 소명했으며 이후에도 성실히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stop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