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설동 트리플 역세권'에 최고 25층 299세대 아파트

송고시간2022-12-08 09:00

beta

서울 지하철 신설동역 인근에 299세대 규모의 아파트가 들어선다.

서울시는 7일 제3차 도시계획위원회 신속통합기획 정비사업 등 수권분과위원회를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신설 제1주택정비형 공공재개발사업' 정비계획 변경안을 조건부 가결했다고 8일 밝혔다.

신설동역 인근 동대문구 신설동 92-5번지 일대 1만1천㎡ 부지에 최고 높이 25층, 4개동 총 299세대의 아파트가 건립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통과…임대주택 110세대 포함

신설 제1주택정비형 공공재개발구역 사업 후 예상 조감도
신설 제1주택정비형 공공재개발구역 사업 후 예상 조감도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 지하철 신설동역 인근에 299세대 규모의 아파트가 들어선다.

서울시는 7일 제3차 도시계획위원회 신속통합기획 정비사업 등 수권분과위원회를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신설 제1주택정비형 공공재개발사업' 정비계획 변경안을 조건부 가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신설동역 인근 동대문구 신설동 92-5번지 일대 1만1천㎡ 부지에 최고 높이 25층, 4개동 총 299세대의 아파트가 건립된다. 용적률은 299.50% 이하가 적용된다.

공급 세대는 당초 정비계획(169세대)보다 130세대 늘었다. 토지등소유자(정비구역 내 건축물·토지 소유자) 분양 물량을 제외한 109세대는 일반공급, 110세대는 임대주택이다.

임대주택은 서울시가 올해 4월 발표한 '임대주택 혁신방안'에 따라 전체 세대수의 37%는 전용 84㎡, 52%는 전용 59㎡로 계획됐다. 시는 성북천과 연계한 경관과 외부공간도 계획 중이다.

해당 구역은 지하철 1·2호선과 우이신설선이 인접한 이른바 '트리플 역세권'에다 동쪽으로 성북천이 흐르는 등 입지 여건이 우수하지만 2008년 정비구역으로 지정된 이후 장기간 사업이 지지부진했다.

그러다 작년 7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사업시행자로 참여해 공공재개발 방식을 적용하면서 사업에 속도가 붙었다.

유창수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지지부진했던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신설 제1주택정비형 공공재개발구역 위치
신설 제1주택정비형 공공재개발구역 위치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