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지원 "文, 검찰 소환조사 요구시 거부해야"

송고시간2022-12-07 15:19

beta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7일 문재인 전 대통령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검찰의 소환 조사 요구를 받을 경우 거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전 원장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같이 밝히고 "지금까지 나온 것을 보면 (검찰은 문 전 대통령을) 조사할 수 없고, 해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조자룡 헌 칼 쓰듯 前대통령에 검찰권 남용해선 안 돼"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7일 문재인 전 대통령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검찰의 소환 조사 요구를 받을 경우 거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전 원장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같이 밝히고 "지금까지 나온 것을 보면 (검찰은 문 전 대통령을) 조사할 수 없고, 해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저는 처음부터 (검찰이) 문 대통령을 겨냥하고 있다고 했다. 실제 칼날이 그리로 가고 있다"면서 "조자룡이 헌 칼 쓰듯 전직 대통령에 검찰권을 남용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 전 원장은 화물연대 파업 사태와 맞물려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상승한 것과 관련해 페이스북에서 "윤 대통령의 강대강 정책이 지지층 결집으로 나타나리라 예측했다"며 "그러나 정부는 강대강 보다는 대화와 협상을 병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DJ(김대중 전 대통령)는 합법적 파업은 보장했지만, 불법 폭력 파업과 시위는 엄벌했다"면서 "하지만 노사정위를 만들었고 노동부 장관은 노동자 편에서 대화하도록 했다"고 강조했다.

박 전 원장은 "저는 일찍이 윤 대통령이 개혁정책을 제시할 때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정치·연금·노동 개혁TF(태스크포스) 구성을 주도하라고 제안했다"며 "지금도 늦지 않았다. 민주당은 이러한 개혁안을 국민과 함께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정부 마지막 국정원장을 지낸 그는 현재 민주당에 복당 신청을 한 상태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