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보] 中, 상시적 전수 PCR 검사 폐지…"범위·빈도 낮출 것"

송고시간2022-12-07 15:02

beta

중국 국무원 방역 메커니즘(이하 국무원)은 7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방역 최적화 조치들을 발표했다.

국무원은 감염자가 많이 나온 도시 등 특정 행정구역에 대해 실시하는 상시적인 전수 PCR 검사를 사실상 폐지하기로 했다.

PCR 검사 범위를 더욱 좁히고 빈도를 줄이는 한편 노인 요양원, 초중고교 등 특별한 장소를 제외하고는 입장 시 PCR 음성 증명서 제출을 요구하지 않도록 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증자 자가격리 가능…지역간 이동시 PCR 음성 제시 불필요"

중국의 PCR검사 모습
중국의 PCR검사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중국이 코로나19 무증상 및 경증 감염자에 대해 원칙상 자가 격리를 택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지역 간 이동 시 유전자증폭(PCR) 검사 음성 결과 제시 의무를 폐지했다.

중국 국무원 방역 메커니즘(이하 국무원)은 7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방역 최적화 조치들을 발표했다.

이와 함께 국무원은 감염자가 많이 나온 도시 등 특정 행정구역에 대해 실시하는 상시적인 전수 PCR 검사를 사실상 폐지하기로 했다.

PCR 검사 범위를 더욱 좁히고 빈도를 줄이는 한편 노인 요양원, 초중고교 등 특별한 장소를 제외하고는 입장 시 PCR 음성 증명서 제출을 요구하지 않도록 하기로 했다.

아울러 5일 연속 신규 감염자가 나오지 않은 '고위험 지역'은 적시에 봉쇄를 해제토록 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달 11일 최고지도부 회의를 거쳐 '정밀 방역'을 강조하는 방역 최적화 20개 지침을 발표한 이후 지방정부들이 방역 완화 조치를 잇달아 내놨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