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컵] 브라질 선수단 "골 넣고 계속 춤출 것…무시한 거 아냐"

송고시간2022-12-07 14:24

beta

대한민국과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득점에 성공할 때마다 한바탕 춤사위를 펼쳐 논란을 불렀던 브라질 대표팀이 '댄스 의지'를 꺾지 않았다.

브라질의 미드필더 루카스 파케타(웨스트햄)는 6일(현지시간) 브라질 매체 글로보와 인터뷰에서 "우리는 상대를 무시하기 위해서 춤춘 게 아니다. 상대 선수 앞에서 춤을 춘 것도 아니다"라고 항변한 뒤 "세리머니일 뿐이다. 비판하는 사람들이 그게 싫다면 할 말이 없다"고 했다.

브라질 대표팀 공격수 하피냐(바르셀로나) 역시 "우리 팀은 계속 춤 세리머니를 할 것이다. 그걸 싫어하는 사람들에게는 문제일 것"이라고 거들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브라질, 한국과 16강전서 4골 넣을 때마다 '댄스 세리머니'

브라질의 얄미운 세리머니
브라질의 얄미운 세리머니

(도하=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6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한국과 브라질 경기.
브라질 네이마르가 페널티킥에 성공한 뒤 동료들과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2022.12.6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대한민국과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득점에 성공할 때마다 한바탕 춤사위를 펼쳐 논란을 불렀던 브라질 대표팀이 '댄스 의지'를 꺾지 않았다.

브라질의 미드필더 루카스 파케타(웨스트햄)는 6일(현지시간) 브라질 매체 글로보와 인터뷰에서 "우리는 상대를 무시하기 위해서 춤춘 게 아니다. 상대 선수 앞에서 춤을 춘 것도 아니다"라고 항변한 뒤 "세리머니일 뿐이다. 비판하는 사람들이 그게 싫다면 할 말이 없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계속해서 골을 넣으면 춤을 출 것"이라고 덧붙였다.

브라질 대표팀 공격수 하피냐(바르셀로나) 역시 "우리 팀은 계속 춤 세리머니를 할 것이다. 그걸 싫어하는 사람들에게는 문제일 것"이라고 거들었다.

브라질은 지난 6일 한국과의 16강전에서 전반에만 4골을 몰아치는 득점력을 앞세워 4-1로 이겼다.

세리머니하는 브라질 선수들
세리머니하는 브라질 선수들

(도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브라질 루카스 파케타(7번)의 득점 후 선수들이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12.6 superdoo82@yna.co.kr

골이 들어갈 때마다 춤춘 장면을 두고 영국 ITV에서 해설하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출신의 로이 킨은 "춤 경연 대회냐. 이렇게 많은 댄스 세리머니는 처음 본다"고 비판했다.

"첫 골이 들어갈 땐 그럴 수 있어도, 골을 넣을 때마다 그렇게 하고 심지어 감독까지 함께한 모습은 보기 좋지 않았다"는 것이 그의 생각이다.

킨과 함께 해설하는 리버풀 출신의 그레임 수네스도 "골을 넣을 때마다 춤추는 건 보기에 좋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에 브라질 치치 감독은 "결례를 저지르려던 게 아니다. 골이 터지고 경기력이 좋아서 기뻤을 뿐"이라고 선수들을 감쌌다.

한국을 꺾고 8강에 진출한 브라질은 10일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크로아티아와 4강 티켓을 놓고 맞붙는다.

브라질이 크로아티아를 상대로도 댄스 세리머니를 이어갈 수 있을지 세계 축구계가 주목한다.

4bu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99AsT0fJnJQ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