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0집 중 3집은 1인가구…절반은 "결혼 안 해도 된다"

송고시간2022-12-07 12:00

beta

지난해 10집 중 3집은 혼자 사는 1인 가구였다.

이들 가운데 절반은 결혼하지 않아도 괜찮다고 생각한 것으로 조사됐다.

7일 통계청이 발표한 '통계로 보는 1인 가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인 가구는 716만6천 가구로 1년 전보다 52만2천 가구(7.9%) 증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50년엔 1인가구 비중 40% 육박…연평균 2천691만원 벌지만 빚 3천583만원

1인 가구
1인 가구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곽민서 기자 = 지난해 10집 중 3집은 혼자 사는 1인 가구였다.

이들 가운데 절반은 결혼하지 않아도 괜찮다고 생각한 것으로 조사됐다.

◇ 1인 가구 비중 33.4%…2050년에는 40% 육박

7일 통계청이 발표한 '통계로 보는 1인 가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인 가구는 716만6천 가구로 1년 전보다 52만2천 가구(7.9%) 증가했다.

1인 가구가 전체 가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3.4%까지 올라갔다.

전체 가구 가운데 10가구 중 3가구는 1인 가구였던 셈이다.

2005년까지만 해도 20%에 그쳤던 1인 가구 비중은 2019년 처음으로 30%를 넘어선 데 이어 지난해 또다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후 2050년에는 1인 가구 비중이 39.6%에 달할 것으로 전망됐다.

연령별로 보면 29세 이하 1인 가구가 19.8%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외 70세 이상(18.1%), 30대(17.1%), 60대(16.4%) 등의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경기도(21.5%)에 거주하는 1인 가구가 가장 많았고, 서울(20.8%)이 뒤를 이었다.

1인 가구 10명 중 4명은 서울과 경기도에 거주한 것이다.

주거 형태는 월세가 가장 많았다. 월세에 사는 1인 가구 비중(42.3%)은 전체 가구(23.4%)보다 18.9%포인트 높았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습니다.

◇ 1인 가구 44%는 '결혼 안 해도 된다'

조사 결과 1인 가구 가운데 절반(50.3%)은 2020년 기준으로 미혼이었다.

결혼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가장 많은 응답자가 '결혼 자금 부족(30.8%)'을 꼽았다.

아예 '결혼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고 응답한 사람도 12.3% 있었다.

전체 1인 가구 가운데 '결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47.1%로 절반을 밑돌았다.

'결혼을 해도 좋고 하지 않아도 좋다'고 생각하는 1인 가구 비중은 44.3%로 전체 인구(43.2%)보다 높았다.

'결혼하지 않고도 자녀를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하는 비중(36.9%) 역시 전체 인구(34.7%)보다 높았다.

1인 가구 가운데 '몸이 아파서 집안일을 부탁할 때 도움받을 사람이 있다'고 응답한 경우는 67.7%로, 나머지 32.3%는 도움받을 사람이 없다고 답했다.

우울할 때 도움받을 사람이 없다고 응답한 사람도 26.3% 있었다.

◇ 1인가구, 평균 2천691만원 번다…빚은 3천583만원

지난해 1인 가구 가운데 취업자는 414만 가구(57.8%)로 조사됐다.

나머지 302만여 가구(42.2%)는 무직이었다.

1인 가구의 연간 소득은 평균 2천691만원으로 집계됐다.

소득 구간별로는 1천만∼3천만원 미만(46.7%)이 가장 많았고, 이외 1천만원 미만(21.0%), 3천만∼5천만원 미만(19.8%) 등의 순이었다.

1인 가구 가운데 10명 중 7명(67.7%)가량은 연소득이 3천만원 미만인 셈이다.

1인 가구의 월평균 소비지출은 140만9천원이었다.

자산은 평균 2억1천108만원, 부채는 3천583만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mskwa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