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개목걸이에 전화번호가…영국 마약조직, 반려견 사진에 덜미

송고시간2022-12-07 11:38

beta

720억원 상당의 마약을 판매하려던 영국 범죄 조직이 비밀 채팅방에 올린 반려견 사진에 덜미가 잡혔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와 스카이 뉴스는 6일(현지시간) 2019년 말∼2020년 초 다량의 마약 유통을 시도하다가 체포돼 이날 징역형을 선고받은 대니 브라운(55)과 그 일당을 검거하는 데 브라운의 반려견인 '밥'의 사진 등이 중요한 단서가 됐다고 보도했다.

영국 국가범죄수사국(NCA)에 따르면 이들은 40t 굴착기에 런던 시가 기준 4천500만파운드(약 720억원) 상당의 MDMA(일명 엑스터시) 448㎏을 숨겨 호주에 유통하려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사당국, 암호화 메신저 해킹…조직원들 주고받은 사진이 단서 돼

[영국 국가범죄수사국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영국 국가범죄수사국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720억원 상당의 마약을 판매하려던 영국 범죄 조직이 비밀 채팅방에 올린 반려견 사진에 덜미가 잡혔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와 스카이 뉴스는 6일(현지시간) 2019년 말∼2020년 초 다량의 마약 유통을 시도하다가 체포돼 이날 징역형을 선고받은 대니 브라운(55)과 그 일당을 검거하는 데 브라운의 반려견인 '밥'의 사진 등이 중요한 단서가 됐다고 보도했다.

영국 국가범죄수사국(NCA)에 따르면 이들은 40t 굴착기에 런던 시가 기준 4천500만파운드(약 720억원) 상당의 MDMA(일명 엑스터시) 448㎏을 숨겨 호주에 유통하려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 일당은 지금은 폐쇄된 유럽 암호화 메신저인 '인크로챗'(EncroChat)을 통해 소통하며 범죄를 모의했다.

2020년 프랑스를 시작으로 각국 사법당국은 공조를 통해 인크로챗 서버를 해킹해 수집한 다량의 증거들로 마약, 무기 거래, 살인 모의 등 범죄를 대거 적발했는데, 브라운과 일당도 이를 통해 덜미를 잡혔다.

수사관들이 브라운이 공범 스테펀 발도프(62)에게 보낸 프렌치불도그 밥의 사진을 발견했고 밥의 사진을 확대해 목줄에 적힌 브라운의 파트너 휴대전화 번호를 찾아낸 것이다.

브라운의 얼굴이 비친 TV 사진이나 문에 붙은 명패에 비친 발도프의 사진 역시 이들을 잡는 단서가 됐다.

이들이 범죄를 모의한 정황도 메신저 대화에서 드러났다.

이들은 마약을 더 비싼 값에 팔 수 있는 호주로 보내기로 했고, 마약을 담은 굴착기를 정상적 경로로 판매하는 것처럼 꾸미기 위해 온라인 경매를 조직했다.

그런데 계획과 달리 경매에 관심을 보이는 일반인들이 나타났다. 다른 조직원 리온 라일리(50)가 브라운에게 인크로챗으로 "6명이 이걸 보고 있다"고 말하자 브라운은 욕설과 함께 "그건 좋지 않은데"라고 답했다.

실제로 굴착기는 2020년 1월 호주에 도착했지만, 호주 당국은 마약을 찾아내 제거한 뒤 추적기와 감청 장치를 달아 원래 목적지인 시드니 경매소까지 이동하도록 했다.

호주 조직원들은 굴착기에서 마약을 찾으려고 이틀을 허비했고, 영국 조직원들은 배달 사고를 낸 이를 찾아 나섰다.

영국 수사당국은 사진 등 여러 단서로 추적한 끝에 2020년 6월 브라운과 발도프를 런던 외곽에서 체포했다. 검거 현장에는 브라운의 반려견인 밥이 있었다고 한다.

브라운은 징역 26년, 발도프는 28년, 라일리는 24년형을 선고받았다. 마약 은닉과 굴착기 운송 등을 도운 다른 공범 3명이 받은 징역형까지 합치면 6명의 형량은 모두 140년에 달한다.

cheror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