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월드컵] 아랍 국가 최초 8강 모로코 돌풍, 포르투갈까지 넘어설까

송고시간2022-12-07 11:28

beta

아랍 국가 최초로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8강에 오른 모로코의 돌풍이 심상치 않다.

모로코는 7일 카타르 도하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스페인과 경기에서 0-0으로 비긴 후 승부차기에서 3-0으로 이겼다.

아시아의 중동 지역과 북아프리카 지역을 통칭해 부르는 '메나'(MENA·Middle East and North Africa) 지역 국가가 월드컵 8강에 진출한 것은 올해 모로코가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0일 0시 크로아티아 vs 브라질 경기로 준준결승 '킥오프'

8강 진출에 기뻐하는 모로코 선수들.
8강 진출에 기뻐하는 모로코 선수들.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아랍 국가 최초로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8강에 오른 모로코의 돌풍이 심상치 않다.

모로코는 7일 카타르 도하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스페인과 경기에서 0-0으로 비긴 후 승부차기에서 3-0으로 이겼다.

아시아의 중동 지역과 북아프리카 지역을 통칭해 부르는 '메나'(MENA·Middle East and North Africa) 지역 국가가 월드컵 8강에 진출한 것은 올해 모로코가 처음이다.

중동에서는 1994년 사우디아라비아가 16강까지 오른 것이 최고 성적이고, 아프리카에서는 1990년 카메룬, 2002년 세네갈, 2010년 가나가 8강에 진출한 바 있지만 이들 3개국은 북아프리카 지역의 아랍국가가 아니다.

모로코는 특히 이번 대회에서 조별리그 세 경기에서 자책골로 1골을 내준 것이 유일한 실점일 정도로 탄탄한 수비력을 자랑하고 있다.

스위스와 16강전에서 경기하는 호날두(오른쪽)
스위스와 16강전에서 경기하는 호날두(오른쪽)

[EPA=연합뉴스]

대회 최소 실점 국가인 모로코의 8강 상대는 세계적인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이끄는 포르투갈이다.

모로코와 가까운 유럽 국가들인 스페인, 포르투갈이 연달아 모로코의 상대로 나서는 셈이다.

포르투갈은 이번 대회에서 12골을 터뜨려 잉글랜드와 함께 최다 득점을 기록 중이다. 모로코와 포르투갈의 8강전은 '창과 방패'의 대결로 손색 없다.

모로코와 포르투갈 경기 승자는 잉글랜드와 프랑스 경기 승자와 준결승에서 만난다.

잉글랜드와 프랑스 경기는 이번 대회 8강전 가운데 팬들의 관심이 가장 크게 쏠려 있는 매치업이다.

이번 대회 5골을 넣어 득점 1위인 킬리안 음바페(프랑스)와 3골씩 넣고 득점 공동 2위인 마커스 래시퍼드와 부카요 사카, 어시스트 3개로 1위인 해리 케인(이상 잉글랜드) 등이 포진한 두 팀은 1982년 스페인 월드컵 조별리그(잉글랜드 3-1 승) 이후 40년 만에 월드컵 본선에서 맞대결한다.

2회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프랑스는 카림 벤제마, 폴 포그바(유벤투스), 은골로 캉테 등이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했지만, 16강에서 '득점 기계'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가 이끄는 폴란드를 3-1로 따돌리고 8강에 안착했다.

잉글랜드는 1966년 자국에서 열린 대회 이후 무려 56년 만에 통산 두 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질주하는 음바페
질주하는 음바페

(도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앗수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프랑스와 폴란드의 경기. 프랑스 킬리안 음바페가 드리블하고 있다. 2022.12.5 superdoo82@yna.co.kr

반대편 대진표에서는 네덜란드와 아르헨티나, 브라질과 크로아티아가 각각 4강 진출을 놓고 맞대결한다.

이번이 마지막 월드컵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가 4강에 진출하면 이번 대회를 통해 월드컵 본선 26경기 출전이 가능해진다.

이는 독일의 로타어 마테우스가 보유한 월드컵 본선 최다 경기 출전 기록 25경기를 뛰어넘는 신기록이 된다.

유럽과 남미가 만나는 네덜란드-아르헨티나, 브라질-크로아티아 대진의 경우 FIFA 랭킹에서 남미 팀들이 앞선다.

브라질이 1위, 아르헨티나는 3위에 올라있고, 네덜란드 8위, 크로아티아는 12위다. 확실한 스타 플레이어도 네이마르(브라질)와 메시로 대표되는 브라질, 아르헨티나 쪽에 무게가 실린다.

메시 거칠게 상대하는 무이
메시 거칠게 상대하는 무이

(알라이얀=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3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아르헨티나와 호주의 경기. 호주 에런 무이가 아르헨티나 리오넬 메시를 거칠게 상대하고 있다. 2022.12.4 superdoo82@yna.co.kr

그러나 네덜란드와 크로아티아는 좀처럼 '지지 않는 축구'를 한다는 점에서 단판 승부를 예측하기 쉽지 않다.

네덜란드는 루이 판할 감독의 '실용 축구'가 '내용은 재미없지만 결과에선 이기고 있다'는 평을 듣는다.

미국과 16강전에서도 슈팅 수 11-18, 점유율 33%-54% 등 밀리는 경기를 했지만 3-1로 이겼다.

판할 감독은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 5승 2무, 이번 대회 3승 1무 등 월드컵 통산 8승 3무를 기록하며 한 번도 지지 않았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는 4강에서 아르헨티나에 0-0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 2-4로 졌다. 공식 기록으로는 무승부다.

판할 감독으로서는 8년 만에 아르헨티나에 설욕 기회를 잡은 셈이다.

기뻐하는 네이마르
기뻐하는 네이마르

(도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브라질 네이마르가 페널티킥으로 팀의 두번째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2022.12.6 superdoo82@yna.co.kr

2018년 대회 준우승팀 크로아티아도 끈끈하기로는 둘째가라면 서러운 팀이다. 최근 월드컵과 유럽선수권 토너먼트 8경기 가운데 7번을 연장 승부로 끌고 갔다.

유일하게 연장에 가지 않은 경기는 2018년 러시아 월드컵 프랑스와 결승전(2-4 패배)이다.

러시아 월드컵에서 16강, 8강을 승부차기로 이겼고 4강에서도 연장전 승리를 따냈다.

이번 대회 16강에서도 일본을 상대로 승부차기 승리를 거둔 크로아티아가 브라질로서는 피곤한 상대가 될 수도 있다.

< 카타르 월드컵 8강 일정(한국시간) >

◇ 10일(토)

크로아티아-브라질(0시·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

네덜란드-아르헨티나(오전 4시·루사일 스타디움)

◇ 11일(일)

모로코-포르투갈(0시·앗수마마 스타디움)

잉글랜드-프랑스(오전 4시·알바이트 스타디움)

emailid@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EavXQh7ZM8


댓글쓰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