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캐나다서 절벽 바위 턱에 매달린 반려견, 7일 만에 극적 구조

송고시간2022-12-07 11:19

beta

캐나다에서 절벽 아래 바위 턱에 떨어져 주인을 잃은 채 버티던 반려견이 7일 만에 극적으로 구조돼 화제다.

6일(현지시간) CTV에 따르면 브리티시 컬럼비아주 밴쿠버섬 남쪽 내륙의 하이랜드에서 지난달 말 마스티프-리트리버 크로스 종 암컷 반려견이 절벽 아래 바위 턱에 필사적으로 매달려 버티다 구조대에 발견됐다.

'루나'라는 이름의 반려견은 주인집 뒷마당에서 놀다 동물을 쫓아가던 중 주변 깊은 숲속의 절벽으로 떨어졌으나 다행히 바위 턱에 걸리게 된 것으로 추정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절벽 바위턱에서 7일만에 구조되는 마스티프-리트리버 반려견 [CTV 홈페이지]
절벽 바위턱에서 7일만에 구조되는 마스티프-리트리버 반려견 [CTV 홈페이지]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캐나다에서 절벽 아래 바위 턱에 떨어져 주인을 잃은 채 버티던 반려견이 7일 만에 극적으로 구조돼 화제다.

6일(현지시간) CTV에 따르면 브리티시 컬럼비아주 밴쿠버섬 남쪽 내륙의 하이랜드에서 지난달 말 마스티프-리트리버 크로스 종 암컷 반려견이 절벽 아래 바위 턱에 필사적으로 매달려 버티다 구조대에 발견됐다.

발견 당시 이 개는 폭 60㎝에 불과한 바위 턱에서 홀로 도움을 청하듯 계속 짖고 있었다고 한다.

'루나'라는 이름의 반려견은 주인집 뒷마당에서 놀다 동물을 쫓아가던 중 주변 깊은 숲속의 절벽으로 떨어졌으나 다행히 바위 턱에 걸리게 된 것으로 추정됐다.

주인 새리타 셰이러씨는 루나를 잃은 며칠 동안 주변 숲속을 미친 듯이 찾으러 다니던 중이었다.

그는 "날씨가 점점 추워져 마음이 더 아팠다"며 "루나는 항상 딸이나 내 옆에서 잠을 잤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나 루나가 실종된 며칠 후 그를 찾을 수 있는 행운이 우연히 찾아왔다.

절벽 아래 강 건너편에 사는 론 치크씨의 귀에 루나가 우는 소리가 들린 것이다.

치크씨는 개가 울부짖는 소리를 예사롭게 넘기지 않고 녹음을 했다. 그리고 녹음 파일을 지역의 애완동물 구조대에 전하고 함께 구조대를 결성했다.

구조대는 루나를 찾아 강을 오가며 수색을 하는 동안 냄비와 프라이팬을 두들기며 루나와 교신을 했다.

치크는 "루나가 우는 소리를 처음 들었을 때 냄비와 프라이팬을 두들기자 다시 짖으며 반응을 해왔다"고 술회했다.

강과 숲을 수색한 지 수일 만에 구조대는 마침내 지치고 겁에 질려 절벽 턱에 매달린 루나를 발견했다. 집에서 실종된 지 7일만이었다.

루나를 다시 만난 주인 셰이러는 "너무 감격스러워 기절할 뻔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러면서 "흥분을 주체 못 하기는 루나도 마찬가지여서 엉덩이를 연신 좌우로 흔들어댔다"고 전했다.

루나를 찾아낸 치크는 "작년에 나도 반려견을 잃었다"며 그를 적극적으로 찾아 나선 동기를 설명했다. 이어 "반려견을 찾아 주인과 만나는 모습을 보니 너무 좋다"고 말했다.

구조대에 참가한 자원봉사자 앤디 카스웰씨는 "며칠간 고생한 보람이 이루 말할 수 없다. 반려견을 되찾는 일은 세상 어디에도 견줄 수 없다"며 활짝 웃었다.

주인과 다시 만나 산책하는 반려견[CTV 홈페이지 화면 캡쳐]
주인과 다시 만나 산책하는 반려견[CTV 홈페이지 화면 캡쳐]

jaey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