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음주율 낮아졌지만…국민 절반은 한달에 한번 이상 음주

송고시간2022-12-07 14:00

beta

우리 국민의 음주 관련 건강 지표가 최근 몇 년간 일부 개선됐으나 여전히 절반 이상은 한 달에 한 번 이상 술을 마시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은 7일 대전 컨벤션센터에서 지역사회 음주 관련 건강 지표를 중심으로 '지역사회 건강격차 해소 전략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질병청이 수행한 지난해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에 따르면, 월간 음주율(최근 1년간 한 달에 1회 이상 술을 마신 사람 분율)은 지난해 53.7%로 2019년(59.9%)과 비교해 6.2% 포인트 낮아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질병관리청 '지역사회 건강격차 해소 전략' 포럼

음주 (CG)
음주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우리 국민의 음주 관련 건강 지표가 최근 몇 년간 일부 개선됐으나 여전히 절반 이상은 한 달에 한 번 이상 술을 마시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은 7일 대전 컨벤션센터에서 지역사회 음주 관련 건강 지표를 중심으로 '지역사회 건강격차 해소 전략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질병청이 수행한 지난해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에 따르면, 월간 음주율(최근 1년간 한 달에 1회 이상 술을 마신 사람 분율)은 지난해 53.7%로 2019년(59.9%)과 비교해 6.2% 포인트 낮아졌다.

월간 음주율은 2012년부터 2017년까지 6년간 상승 추세였으나 2018년부터 하락세로 돌아섰다.

1년동안 술을 마신 적 있는 연간음주자 중 고위험 음주를 하는 비율도 감소세를 보이고 있으며 10년째 15%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고 질병청은 지적했다.

한 번의 술자리에서 술 종류 관계없이 남자는 7잔 이상, 여자는 5잔 이상을 주 2회 이상 마시는 사람을 고위험 음주자로 분류한다.

연간 음주자의 고위험 음주율은 2017년 19.2%, 2019년 18.4%, 2020년과 지난해 각각 15.4%를 나타냈다.

질병청은 "코로나19 이후 음주 관련 건강지표는 개선되고 있으나 여전히 월간 음주율 비중이 절반 이상이고, 고위험음주율도 높은 편이라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며 "음주율이 높은 지역에 대한 중재 방안도 마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포럼에서 질병청과 지방자치단체, 보건소, 전문가 등은 지역사회 음주 관련 지표의 지역간 격차 원인을 분석하고 해소 방안을 모색했다.

충남대학교는 충남 금산군 내 고위험음주율 개선을 위해 절주 관련 조례를 제정하는 등 사업을 통해 고위험음주율을 낮추는데 기여했다.

이화여자대학교는 서울 내 고위험음주율 격차 원인을 분석한 결과를 바탕으로 다양한 중재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