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권성동 "'한동훈 차출론'은 극히 일부 주장…스스로 판단할 것"

송고시간2022-12-07 08:46

beta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은 7일 일각에서 제기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전당대회 '차출론'에 대해 "아주 극히 일부에서 주장하는 것이 아닌가, 이렇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이날 오전 친윤(친윤석열)계 주축 공부 모임 '국민공감'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한 장관이 이제 장관직을 맡은 지 얼마 되지도 않았고 문재인 정부에서 훼손된 법치주의를 확립하기 위해 굉장히 애를 쓰고 있기 때문에, 지금 당장 전대가 내년 2월 말이나 3월 초인데 시일이 촉박하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진단했다.

그는 그러면서 "한 장관이 스스로 판단을 내릴 것"이라고 부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韓 당권설에 부정적…"장제원과는 긴밀히 소통 중"

악수하는 권성동·장제원 의원
악수하는 권성동·장제원 의원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친윤(친윤석열)계 의원들이 주축이 된 공부 모임 '국민공감' 첫 모임에서 권성동 의원(왼쪽)과 장제원 의원이 악수하고 있다. 2022.12.7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은 7일 일각에서 제기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전당대회 '차출론'에 대해 "아주 극히 일부에서 주장하는 것이 아닌가, 이렇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이날 오전 친윤(친윤석열)계 주축 공부 모임 '국민공감'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한 장관이 이제 장관직을 맡은 지 얼마 되지도 않았고 문재인 정부에서 훼손된 법치주의를 확립하기 위해 굉장히 애를 쓰고 있기 때문에, 지금 당장 전대가 내년 2월 말이나 3월 초인데 시일이 촉박하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진단했다.

그는 그러면서 "한 장관이 스스로 판단을 내릴 것"이라고 부연했다.

권 의원은 '수도권·MZ 대표론'에 대해선 "차기 총선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수도권이 굉장히 중요하다. 수도권, 20∼30대, 그리고 중도 지향으로 나아가는 것은 그 선거 전략으로서 맞는 것"이라면서도 "당 대표가 어느 지역 출신이냐, 이렇게 못 박는 것은 저는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수도권·MZ 대표론'을 처음 끄집어낸 주호영 원내대표가 차기 당권 주자 후보군을 거론하면서 자신을 언급하지 않은 점을 묻자 웃으며 답하지 않았다.

'친윤계' 주축 여당 공부 모임 '국민공감' 출범
'친윤계' 주축 여당 공부 모임 '국민공감' 출범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힘 친윤(친윤석열)계 의원들이 주축이 된 공부 모임 '국민공감'이 7일 출범했다. 사진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출범 기념 첫 모임에서 권성동·장제원 의원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12.7 srbaek@yna.co.kr

권 의원은 원내대표 시절 친윤계 모임을 부정적으로 평가했던 것에 대해선 "그때는 언론 보도를 보면 순수 공부 모임이라기보다는 약간 정치적 색깔을 띠고 있는 그런 단체기 때문에 그 당시에 반대했는데 나중에 지나고 보니까 약간 오해가 있더라"고 했다.

이어 "구성원들을 보면 계파를 형성하거나 아니면 특정인 중심으로 모인 게 아니다"며 "다방면에 있는 의원들이 참석한 걸 보니 순수 공부 모임이 맞는다고 본다"고 평가했다.

권 의원은 이 모임이 차기 당권 구도에 끼칠 영향에 대해서는 "의원들이 각자 판단할 것"이라며 "모임에 소속돼 있다고 해서 일사불란하게 움직일 것이라고는 생각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모임에 정식 가입하지 않는 이유를 묻자 "개방 플랫폼이니까 누구든지 와서 시간 있을 때 듣는 것이 중요하다, 이렇게 얘기를 했기 때문에 가입 여부는 그렇게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권 의원은 자신과 함께 당내 대표적인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으로 꼽히는 장제원 의원과의 관계에 대해선 "장 의원과 긴밀하게 소통하고 있다. 만나기도 하고"라고 했다.

gee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