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장제원, 당 지도부 직격…"성에 차지 않는다? 옳지 않아"(종합)

송고시간2022-12-07 10:18

beta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7일 차기 당권주자와 관련한 당 지도부의 발언들을 겨냥해 "옳지 않다"고 직격했다.

'친윤'(친윤석열) 핵심인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이 주도했던 의원 모임 '국민공감' 출범식에 참석하고 나서 기자들과 만나 "굳이 안 해도 될 말씀을 해서 우리 당의 모습만 자꾸 작아지게 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지난 3일 대구 토론회에서 일부 당권 주자들의 실명을 거론하며 "다들 (당원들) 성에 차지 않는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자꾸 그러니 한동훈 차출론 나와…尹대통령은 그런 생각 전혀 없다"

"이태원 수사, 檢에 넘겨야…野의 이상민 탄핵 운운 가당키나 한가"

인사하는 장제원 의원
인사하는 장제원 의원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친윤(친윤석열)계 의원들이 주축이 된 공부 모임 '국민공감' 첫 모임에서 장제원 의원이 김형석 명예교수와 인사하고 있다. 2022.12.7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7일 차기 당권주자와 관련한 당 지도부의 발언들을 겨냥해 "옳지 않다"고 직격했다.

'친윤'(친윤석열) 핵심인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이 주도했던 의원 모임 '국민공감' 출범식에 참석하고 나서 기자들과 만나 "굳이 안 해도 될 말씀을 해서 우리 당의 모습만 자꾸 작아지게 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판했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지난 3일 대구 토론회에서 일부 당권 주자들의 실명을 거론하며 "다들 (당원들) 성에 차지 않는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다만 이 발언이 '왜 외부 영입 이야기가 나오냐'는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나왔으며, 외부 영입을 주장하는 이들의 입장에선 현재 주자들이 성에 차지 않을 것이라는 취지였다고 전날 해명했다.

그러나 장 의원은 "'성에 차지 않는다'는 표현에 윤심(尹心)이 담겼다고 하는데, 대통령께서는 우리 전당대회 후보들을 두고 성에 차지 않는다는 말씀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또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차기 지도부의 자격과 관련해 "MZ, 미래세대의 새로운 물결에 공감하는 지도부"를 강조한 데 대해서도 "심판을 보실 분이 기준을 만드는 건 옳지 않다. 부적절하다"고 했다.

이어 "그런 얘기를 자꾸 하니까 일을 잘하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 차출론도 나오는 것 아니냐"며 "우리 대통령께서는 그런 생각이 전혀 없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장 의원은 이날 SNS에서 '이태원 참사' 현장 책임자인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의 구속영장이 기각된 것을 두고 "제 식구 봐주기 수사를 한 것인가, 수사 능력에 문제가 있는 것인가"라고 경찰 수사를 비판했다.

그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으로 검찰의 지휘를 받지 않는 경찰 수사가 얼마나 부실하게 이루어질 수 있는지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수사 실패의 결정판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검찰에 넘기고 수사에서 손을 떼는 것이 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또 "부실 수사나 봐주기 수사가 아닌데도 법원이 영장을 기각했다면 어떻게 그 윗선인 경찰청장, 나아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책임을 물을 수 있나"라며 "법원이 현장 책임자마저 사실과 증거가 명백하지 않다고 말하는데, 이상민 장관의 책임부터 묻고 탄핵을 운운한다는 것이 가당키나 한 일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민주당은 이제 윤석열 정부를 흔들기 위한 '이상민 탄핵 정치쇼'를 종영해야 할 것"이라며 "이재명을 방탄하고 국민들의 시선을 돌리려는 얄팍한 술수에 넘어갈 국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장제원, 당 지도부 직격…"성에 차지 않는다? 옳지 않아"(종합) - 2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