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월드컵] 멕시코 하원의원 "메시, 기피인물로 지정해야"

송고시간2022-12-07 07:49

beta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멕시코 유니폼 발길질' 논란으로 구설에 올랐던 아르헨티나 축구 스타 리오넬 메시(35)에 대해 멕시코 하원 의원이 입국을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6일(현지시간) 멕시코 하원 홈페이지에 게시된 관보에 따르면 여당 국가재건운동(MORENA·모레나) 소속인 마리아 클레멘테 가르시아 의원은 아르헨티나와 스페인 국적 리오넬 안드레스 메시 쿠치티니(메시의 본명)에 대한 '페르소나 논 그라타'(외교적 기피인물) 지정을 외교부에 제안했다.

일종의 '불청객' 또는 '블랙리스트' 같은 개념으로, 기피인물로 지정되면 추방되거나 입국이 금지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니폼 발길질' 여파…"우리나라 모욕하고 존중 부족 드러내"

메시의 패스
메시의 패스

(루사일=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지난달 27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2차전 아르헨티나와 멕시코 경기. 아르헨 리오넬 메시가 공을 패스하고 있다. 2022.11.27 kane@yna.co.kr

(멕시코시티=연합뉴스) 이재림 특파원 =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멕시코 유니폼 발길질' 논란으로 구설에 올랐던 아르헨티나 축구 스타 리오넬 메시(35)에 대해 멕시코 하원 의원이 입국을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6일(현지시간) 멕시코 하원 홈페이지에 게시된 관보에 따르면 여당 국가재건운동(MORENA·모레나) 소속인 마리아 클레멘테 가르시아 의원은 아르헨티나와 스페인 국적 리오넬 안드레스 메시 쿠치티니(메시의 본명)에 대한 '페르소나 논 그라타'(외교적 기피인물) 지정을 외교부에 제안했다.

외교적 기피인물은 대사나 공사 등 외교사절 중 특정 인물을 정부가 받아들이고 싶지 않거나, 해당 인물이 주재국에서 문제를 일으켰을 때 선언한다.

일종의 '불청객' 또는 '블랙리스트' 같은 개념으로, 기피인물로 지정되면 추방되거나 입국이 금지된다. 외교관의 경우 면책특권도 인정되지 않는다.

이런 주장의 배경으로는 지난달 26일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이후 라커룸에서 보인 메시의 '멕시코에 대한 존중 부족'을 들었다.

가르시아 의원은 "멕시코와 아르헨티나 조별리그 경기 후 라커룸에서 녹화된 영상이 국내·외 언론에 보도됐다"며 "리오넬 메시가 바닥에 있던 멕시코 선수 유니폼을 밟고 발로 차는 영상이 공개됐다"고 지적했다.

세계적인 축구선수 메시의 대중성을 고려할 때 이런 행위는 멕시코에 대한 '명백한 경멸'이자 멕시코 국기를 암시하는 색(초록색·흰색·빨간색)에 대한 존중 부족을 드러냈다고 역설했다.

FIFA에서 옹호하는 페어플레이 정신에도 어긋난다고 주장한 그는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장관이 이끄는 외교부에서 메시에 대해 응당한 조처를 할 것을 촉구했다.

메시는 2대 0으로 끝난 아르헨티나 대 멕시코 경기 후 동료와 함께 승리를 축하하던 도중 바닥에 놓인 멕시코 유니폼 셔츠를 발로 차는 듯한 동작을 했다. 이 모습은 카메라에 포착돼 유튜브 등 소셜미디어에 퍼져나갔다.

세계 프로복싱 미들급 최강자로 꼽히는 멕시코 복서 카넬로 알바레스(32)는 트위터에 "(메시는) 내 눈에 띄지 않기를 신에게 기도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가, 논란이 일자 "오해했다"며 사과하기도 했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