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월드컵] 스페인, 또 승부차기 패배…모로코 사상 첫 8강 진출(종합)

송고시간2022-12-07 05:00

beta

'아랍의 유일한 희망' 모로코가 승부차기 끝에 '무적함대' 스페인을 누르고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에 출전한 지 52년 만에 첫 8강 진출을 이뤘다.

모로코는 7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페인과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전·후반 90분과 연장전까지 120분을 0-0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3-0으로 이겼다.

모로코는 처음 출전한 1970 멕시코 대회 이래 처음으로 8강에 오르는 기쁨을 만끽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모로코 골키퍼 '야신' 부누…승부차기서 두 차례 선방

유일하게 남은 아랍 국가 모로코, 역대 4번째 '아프리카 8강'

스페인, 역대 최다 승부차기 패배…2회 연속 16강 탈락

모로코, 사상 첫 월드컵 8강 진출…헹가래 받는 감독
모로코, 사상 첫 월드컵 8강 진출…헹가래 받는 감독

(알라이얀[카타르] AP=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모로코 대 스페인 경기에서 모로코가 승리했다. 이날 모로코는 스페인을 승부차기에서 3-0으로 누르고, 월드컵 출전 52년 만에 첫 8강 진출을 이뤘다. 사진은 16강전 승리 후 모로코 축구 대표팀 감독 왈리드 라크라키가 선수들의 헹가래를 받는 모습. 2022.12.07 clynnkim@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아랍의 유일한 희망' 모로코가 승부차기 끝에 '무적함대' 스페인을 누르고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에 출전한 지 52년 만에 첫 8강 진출을 이뤘다.

모로코는 7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페인과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전·후반 90분과 연장전까지 120분을 0-0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3-0으로 이겼다.

이로써 모로코는 처음 출전한 1970 멕시코 대회 이래 처음으로 8강에 오르는 기쁨을 만끽했다.

이번 대회 전까지 모로코가 가장 높게 올라온 무대는 1986년 멕시코 대회의 16강이었다. 당시 16강전에서는 로타어 마테우스에게 결승 골을 헌납해 서독에 0-1로 졌다.

모로코는 사상 처음으로 중동에서 열린 이번 월드컵에서 유일하게 조별리그를 통과한 아랍 국가이기도 하다.

또, 1990년 카메룬, 2002년 세네갈, 2010년 가나에 이어 8강까지 올라간 네 번째 아프리카 팀이 됐다.

지브롤터 해협을 사이에 둔 이웃이자 식민 통치의 아픔을 줬던 스페인과 맞대결에서 처음으로 승리를 챙기는 겹경사도 누렸다.

이 경기 전까지 모로코는 스페인과 역대 1무 2패를 기록했다. 마지막 맞대결인 2018 러시아 대회 조별리그 경기에서도 2-2로 이기지 못했다.

사상 첫 8강에 오른 모로코
사상 첫 8강에 오른 모로코

[AP=연합뉴스]

모로코는 같은 날 펼쳐지는 포르투갈과 스위스의 16강전 승자와 11일 오전 0시에 맞붙는다. 이 경기에서도 이기면 처음으로 4강에 오른 아프리카팀이 된다.

반면 2010 남아공 대회 이후 12년 만의 우승을 노렸던 스페인은 예상보다 이른 단계에서 짐을 쌌다.

2018 러시아 대회에 이어 연속으로 16강에서 탈락했다. 당시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개최국 러시아에 밀렸다.

이날까지 메이저 대회 토너먼트에서 5연속으로 연장 승부를 펼친 스페인은 월드컵에서 두 번 연속으로 승부차기 끝에 탈락했다.

스페인은 2018 러시아 대회 16강을 시작으로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16강, 8강, 4강에서 모두 연장전에 돌입했다.

아울러 스페인은 월드컵에서 역대 최다 승부차기를(5회) 경험하면서 동시에 가장 많은 패배(4회)를 당한 국가가 됐다.

단 한 번 거둔 승리는 아일랜드와 1-1로 비긴 후 승부차기에서 3-2로 웃은 2002 한일 월드컵 16강이다.

이 대회에서 스페인은 한국과 8강전에서 또 승부차기를 맞았고, 결국 고배를 마셨다.

전반 25분 마르코 아센시오가 수비 뒷공간을 침투하며 페널티박스까지 들어가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옆 그물을 때리면서 스페인도 첫 포문을 열었다.

이후 모로코는 수비라인을 완전히 내렸다.

스페인은 페널티박스를 촘촘하게 메운 모로코 수비를 뚫지 못하고 유효 슈팅 없이 전반을 마쳐야 했다.

승부차기에서 활약한 야신 부누
승부차기에서 활약한 야신 부누

[EPA=연합뉴스]

축구 기록 전문 업체 옵타에 따르면 이날 스페인은 1966년 잉글랜드 대회 이후 본선에서 가장 적은 전반 슈팅 수(1회)를 기록할 정도로 고전했다.

후반에도 모로코는 견고한 수비력을 자랑하며 파이널 서드(경기장을 세 구역으로 나눴을 때 가장 위 공격 구역)에서 스페인의 패스워크를 억제했다.

그러자 루이스 엔리케 스페인 감독은 후반 18분 아센시오 대신 조별리그 세 경기 연속골을 기록한 공격수 알바로 모라타를 투입하며 전방에 힘을 줬다.

이어 후반 30분 니코 윌리엄스까지 투입했지만, 꽁꽁 잠긴 모로코의 골문은 열리지 않았다.

후반 추가 시간 다니 올모의 프리킥으로 스페인의 두 번째 유효슈팅이 나왔지만 골키퍼 야신 부누가 몸을 날려 쳐냈다.

연장 전반 종료 직전 웅크리고 있던 모로코가 절호의 기회를 맞았다.

역습 상황에서 왈리드 샷디라가 문전에서 공을 잡는 절호의 기회를 맞았지만, 골키퍼 우나이 시몬의 선방에 막혀 아쉬움을 삼켰다.

스페인은 연장 후반 종료 직전 파블로 사라비아의 슈팅마저 골대를 맞고 벗어나며 승부차기를 피할 수 없게 됐다.

승부차기에서는 모로코의 골키퍼 '야신' 부누가 영웅이 됐다.

1번 키커로 나선 사라비아가 또 한 번 골대를 맞추며 실축한 스페인은 2번 키커 카를로스 솔레르의 슈팅마저 부누의 선방에 막혀 위기에 몰렸다.

3번 키커로 주장 세르히오 부스케츠가 나섰고, 부누가 또 한 번 몸을 날려 슈팅을 쳐내며 모로코의 8강을 이끌었다.

탈락한 스페인
탈락한 스페인

[로이터=연합뉴스]

pual07@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EavXQh7ZM8


댓글쓰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