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희영 용산구청장 이태원 자택 불법 증축…참사 후 철거

송고시간2022-12-06 23:31

beta

박희영 서울 용산구청장 측이 이태원동 자택을 불법으로 증축했다가 이태원 참사 이후 철거한 것으로 확인됐다.

6일 용산구에 따르면 박 구청장은 11월 중순께 가족이 소유한 다가구주택 3층 베란다에 불법 증축된 천장과 벽면 구조물을 철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7년여 전 구의원 당시 구조물 설치…"불법인 줄 몰랐다"

박희영 용산구청장
박희영 용산구청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준태 기자 = 박희영 서울 용산구청장 측이 이태원동 자택을 불법으로 증축했다가 이태원 참사 이후 철거한 것으로 확인됐다.

6일 용산구에 따르면 박 구청장은 11월 중순께 가족이 소유한 다가구주택 3층 베란다에 불법 증축된 천장과 벽면 구조물을 철거했다. 이 건물 3층에는 구청장이 거주하고 있다.

당시는 이태원 참사 현장 인근의 불법 증축에 대한 비판이 불거지던 시기였다.

해당 구조물은 7년여 전 박 구청장이 용산구의원이던 시절 설치된 것으로 전해졌다.

건축법에 따르면 지붕과 벽 또는 기둥이 있는 시설물을 건축하려면 지방자치단체장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이를 어길 경우 철거 이행강제금이 부과된다.

하지만 박 구청장은 별도로 구청의 허가를 받지 않았다.

용산구 역시 박 구청장 측에 불법 증축에 따른 이행강제금을 부과하지 않았다.

구는 불법 증축 사실을 몰랐다는 입장이다.

구 관계자는 "오래된 건물이라 비를 막고자 설치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불법인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readine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